이낙연 총리 "제주와 세종시, 대한민국 이끄는 지방분권 모델로"
상태바
이낙연 총리 "제주와 세종시, 대한민국 이끄는 지방분권 모델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ISI20170803_0013252537.jpg
▲ 이낙연 국무총리.<사진=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32차 제주특별자치도 지원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제주특별자치도와 세종시 두곳을 대한민국을 이끄는 지방분권의 모델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제주특별자치도는 노무현 정부 때 구상하고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자치분권정책에 따라 출범했고, 문재인 정부는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더 강력하게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출범한지 올해로 12년 됐는데, 그 사이에 제주도 인구가 10만 명이 늘었고, 관광객이 3배로 늘었으며, 작년엔 경제성장률이 전국 1위를 기록했다"면서 "그러나 아직도 과제는 있음. 여전히 재정자립도가 낮고, 교통·주거·환경 등의 문제는 오히려 더 커지는 편"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제주도와 세종시가 대한민국에 있는 두 개의 특별 행정기관입니다만, 제주도나 세종시나 각기의 특색을 살려서 바람직한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생각을 한다"고 피력한 후, 참석한 지원위원회 위원들에게 "두 개의 광역자치단체의 발전은 물론 대한민국 전체의 발전을 이끄는 데 좋은 모델들을 제시해달라"고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