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광 아닌 제주사람들의 이야기' 강정효 사진전 서울서 개최
상태바
'풍광 아닌 제주사람들의 이야기' 강정효 사진전 서울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_MG_9053.jpg
▲ 강정효作. ⓒ헤드라인제주
제주의 풍경이 아닌 그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을 봐 달라는 의미를 담은 전시가 서울 한복판에서 열린다.

제주민예총은 강정효 이사장의 '제주, 그 아름다움 너머' 사진전이 오는 21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충무로에 위치한 갤러리 브레송에서 열린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자신의 영역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 사진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세계를 대중에게 알리자는 취지에서 갤러리와 사진평론가, 사진전문 출판사의 공동으로 기획한 '사진인(人)을 찾아서'의 열 번째 결과물이다.

전시회에서는 30여년에 걸친 강정효의 사진 작업 중 제주무속과 4.3, 해녀, 제주의 돌담, 개발 이전의 제주 원풍경 등 사진 70여점이 선보이게 된다.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제주의 자연풍광이 아닌, 그 속에 더불어 살아가는 제주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사진들을 볼 수 있다.

특히 제주4.3 사진의 경우 정드르비행장 유해 발굴 모습에서부터 각종 위령제에서의 침울한 유족들의 표정, 4.3 역사의 현장을 보여주는 모습 등 그날의 상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풍경과 남겨진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을 통해 4.3의 아픔을 전하고 있다.

1G8U1965-.jpg
▲ 강정효作. ⓒ헤드라인제주
1995와흘당굿08.jpg
▲ 강정효作. ⓒ헤드라인제주
IMG_0193-.jpg
▲ 강정효作. ⓒ헤드라인제주
갤러리 브레송의 김남진 관장은 "제주도 작가 강정효의 사진은 꾸미지 않아서 담백하다. 기교를 부리지 않아서 소소하다. 낡고 오래된 사진첩을 하나하나 들쳐보는 재미가 있다"며 작가 선정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평론을 맡은 사진비평가 이광수 교수(부산외대)는 '제주, 강정효론(論)'을 통해 "사진가 강정효는 역사의 터전 안에서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기록할 뿐, 이미지를 위한 이미지를 만드는 일에 별로 힘을 쏟지 않는다. 뭔가 사회적이고 역사에 대한 목소리를 내는 일에 사진을 사용할 뿐, 예술을 위한 예술로 사진을 사용하지는 않는다"며 "제주의 모든 것을 담되, 그 안에 사람이 우선 되는 세상에 대한 염원을 담았다"라고 평했다.

한편 사진가 강정효는 그동안 15회에 걸친 사진개인전과 함께 화산섬 돌이야기, 제주거욱대, 바람이 쌓은 제주돌담, 한라산, 한라산 이야기 등 제주의 돌문화와 한라산에 대한 작업을 20여간 해오고 있다. 현재는 현재 제주민예총 이사장으로 재직하는 한편 제주대 언론홍보학과와 관광개발학과에서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