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겨눈 軍훈련차량 항의, 조경철 강정마을회장 체포 논란
상태바
총 겨눈 軍훈련차량 항의, 조경철 강정마을회장 체포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구를 겨눈 군(軍) 훈련 차량에 항의한 혐의로 조경철 강정마을회장이 경찰에 체포돼 논란이 예상된다.

서귀포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과 모욕 혐의로 조경철 회장을 체포했다고 5일 밝혔다.

조 회장은 지난 4월 총을 겨누고 있던 군인들이 탑승한 군 훈련차량이 서귀포시 강정마을 안길을 통과하자 다른 주민들과 함께 항의했다.

진입 당시 군 차량에는 군 장병 7명 가량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기관총을 거치한 후 총기를 들고 주위를 경계하는 대형을 취하고 있었다.

조 회장 등 주민들은 차를 세운 뒤 거세게 항의했고, 군인들은 경계자세를 푼 뒤 잠시 실랑이를 벌이다 부대로 복귀했다.

이후 경찰은 조 회장 등 몇몇 마을 주민을 입건해 조사를 벌였으며, 당시 훈련중이던 군 간부가 조 회장을 모욕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기도 했다.

당초 이번 사건은 제20대 국회의원들이 제주해군기지 부대를 방문해 관련 문제를 논하는 등 원만하게 풀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해군이 주민들에 대한 강경대응을 이어가면서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서귀포경찰서 관계자는 "조경철 회장이 경찰에 출석하지 않아 체포했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홍창빈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허허 2016-09-05 21:57:12 | 220.***.***.50
민과군이 서로협력하고 화해하여 좋은이웃으로 상생하는 강정이 아닌제주가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