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방선문축제 14일 개막..."신선님, 어서오세요"
상태바
제13회 방선문축제 14일 개막..."신선님, 어서오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선문축제-열세번째_페이지_.jpg
'신선님, 어서오세요(신선님, 혼저옵서)'를 주제로 하는 제13회 방선문축제가 14일과 15일 이틀간 제주시 오라동 방선문 일대에서 열린다.

오라자연문화유산보전회가 주최하고 방선문축제위원회가 주관하는 이 축제는 지난 2013년 1월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92호로 지정된 방선문을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축제의 첫날인 14일은 방선문 꽃길산책, 진달래꽃 피워놓고(길트기공연), 신선을 깨우는 북소리, 신선님 제 소원 들어주세요, 제주도민 무사안녕 기원제, 혼디모영 우리동네 최고, 나랑 결혼해줘 등의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둘째날에는 신선 찾아가는 길(방선문 가는 숲길 걷기), 제주목사 신선을 찾아서, 신선을 부르는 가락, 내가 축제 주인공, 사랑아 애랑아, 신선님과 함께 춤을, 지꺼지게 놀아수다, 장원급제 시상식 및 폐막식이 진행된다.

부대행사로는 시화전, 마애명 액자전시 등 웰빙 예술거리와, 방선문 가는 숲길 공연(통기타, 가야금, 오카리나, 투호놀이), 건강체크, 옛복장 입고 사진찍기, 신선과 한판(오목, 장기), 솔방울 소원빌기, 신선과 마시는 차, 신선밥상 명품음식점 등이 마련돼 있다.

행사기간 방문객들의 편의를 위해 14일에는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둘째날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20분 간격으로 KBS제주방송총국과 행사장을 잇는 셔틀버스가 운영된다.

축제위원회 관계자는 "방선문은 빼어난 절경으로 예로부터 선인들이 풍류를 즐기던 곳"이라며 "축제는 프로그램 구성부터 문화.예술에 중점을 두둬 다른 축제와 차별화하고 있다. 바쁜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좋은 시간이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헤드라인제주>

<홍창빈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