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박물관, '겸재정선, 제주에 마실 나오다'展
상태바
제주대 박물관, '겸재정선, 제주에 마실 나오다'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본--160427-겸재정선-엽서_.jpg
제주대학교 박물관(관장 문혜경)은 제주대 개교 64주년을 맞아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한 달간 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겸재정선, 제주에 마실 나오다' 기획특별전을 갖는다.

겸재 정선(1676~1759)은 조선후기의 대표적 문인화가로, 독자적이고 한국적인 조선 고유의 '진경산수화풍'을 창조하며 한 시대의 새로운 문화적 흐름을 이끈 선구적 인물이다.

이번 전시회는 겸재 정선의 작품이 제주에서 처음으로 소개되는 전시로, 전시회장에는 겸재 정선의 작품 57점과 4D영상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 작품은 서울시 강서구청의 겸재정선미술관(관장 이석우)이 소장하고 있는 진본(3점)과 영인본 작품 등이다. 이석우 겸재정선미술관장의 경우 이번 전시에서 '겸재정선, 붓으로 조선을 그리다'를 주제로 특강에 나설 예정이다.

전시는 ▲자연의 아름다움, 진경에 깃들다 ▲선비의 눈과 마음, 자연에 깃들다 ▲진경의 미학, 상징에 깃들다 ▲겸재정선을 만나다 등 4부로 구성됐다.

1부 '자연의 아름다움, 진경에 깃들다'에서는 <양천팔경첩>, <신묘년풍악도첩> 등에 장첩된 산수화 그림으로 금강산, 한강 주변, 서울 성내 풍경을 그린 작품이 전시된다.

2부 '선비의 눈과 마음, 자연에 깃들다'에서는 시론과 고사를 그린 작품으로 <사공도시품첩> 그림과 <귀거래도>가 전시된다.

3부 '진경의 미학, 상징에 깃들다'에서는 개구리와 다람쥐 등 겸재 정선의 <초충도> 작품이 전시된다.

4부 '겸재정선을 만나다'에서는 겸재 정선의 대표 작품인 <독서여가>, <금강전도>, <인왕제색도> 등을 4D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문혜경 제주대 박물관장은 "세계자연유산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과 겸재 정선이 그림으로 담아낸 '조선 산천'의 아름다움을 비교 감상할 수 있는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전시 개막식은 오는 17일 오후 3시 제주대 박물관 2층에서 열린다.

관람시간은 평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료는 무료.<헤드라인제주>

<오미란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