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지원 잘해야 미래가 밝다
상태바
보조금 지원 잘해야 미래가 밝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강리선 / 제주시 농정과

공무원에게는 5대신조가 따른다

1. 국가에는 헌신과 충성을 2. 국민에겐 정직과 봉사를 3. 직무에는 창의와 책임을 4. 직장에는 경애와 신의를 5. 생활에는 청렴과 질서를. 

이 5대 신조를 우린 매월 직원회의시마다 복창한다 오른손을 들고 요즘 말하는 떼창으로 이 단어들을 되뇌어 보다보면 내가 살아온 길을 다시 한 번 짚어보게 된다.  공무원신분으로 신조에 안맞는 생활을 하진 않았는지 윤동주 님의 시 같이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은 없었는지 그래도 그동안 꽤 열심히 살았다 자부하고 싶다. 

하지만 요즘 보조금 관련 부당사례들이 뉴스거리로 나오는 걸 보면 혹시 나도 잘못한게 있지 않을까 두려움이 앞선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농업관련 보조금 업무를 해오며 수 많은 이들과 보조금 지급과정에서 다투고, 매해마다 수차례 내가 발견 못해 잘못 지원된 것이 있지 않는지 감사때마다 가슴 졸인다. 

3년차면 대범한 프로여야 하는데 알면 알수록 더 소심해진다.    보조금 그건 정말 당연히 받아가는 지원이 아니라 시장에서 언 손으로 채소를 판 몇 백원과 무겁게 종이상자를 메고 고물상에 내다팔고 번 몇 천원에 바로 여러분이 낸 세금으로 조성된 예산이다. 이를 허투루 쓴다면 그렇게 힘들어 세금을 내주시는 국민들을 볼 낯이 안선다.     

20년넘게 근무기간동안 지금이 가장 힘들다.

 업무에 힘든 것도 없지않아 있지만 믿었던 사람들에게, 도와주려고 했던 사람들에게서 신뢰가 무너졌기 때문이다 보조사업에도 신뢰가 필요하다.   

공무원은 모든 업무를 다 알진 못한다 자기업무에서 만큼은 실수를 하지않으려고 노력하지만 전문적 자질을 요구하는 경우에는 미처 확인을 못해 지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요즘 보조사업이 잘못 지원되어 거론되는 것을 보면 마음이 아프다. 

공무원에게만 청렴을 요구해야하는게 아니과 고 보조사업자들도 보조사업시 청렴서약서를 쓰듯 속이려 하지말고 올바르게 지원을 받아야 한다. 공무원과 보조사업자 간에 신뢰가 구축된다면 보조사업을 활용하여 농촌이 웃을 수 있고, 일자리 창출로 우리의 아이들이 웃을 수 있을거 라 생각 한다.    

이 자리에 있는 만큼은 꼭 필요한 곳에 필요한 만큼 적절하게 지원하여 정말 잘지원했다라고 자부심을 느끼고 싶다. <강리선 / 제주시 농정과> *이 글은 헤드라인제주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