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애 선거사무소 개소..."무분별한 개발 막아낼 것"
상태바
장정애 선거사무소 개소..."무분별한 개발 막아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160123_161419099.jpg
▲ 23일 열린 장정애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헤드라인제주
오는 4월 13일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장정애 예비후보(무소속)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세몰이를 시작했다.

장 예비후보는 23일 오후 2시 제주시 노형동 소재 태희빌딩에서 많은 지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장정언 전 국회의원을 비롯해 양보윤 전 북제주군의회 의장, 변정일 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 장영배 장씨종친회장, 송승석 호남도영 향우회 회장, 양순애 중앙여고 총동문회장, 김창희 BMI회장, 김태완 - 동아시아국제정치학회, 장애인 김성헌씨, 이승범 제주도 기독교교단협의회장, 한봉길 제주도 과수협회 회장, 심옥주 한국여성독립운동연구소 소장, 강찬우 도민회 부회장, 김봉익 전 제주여중 교장, 강위균 도민회 상근부회장, 양승석 제주지역상권보호대책위원회 등의 인사와 지지자 등이 자리했다.

장 예비후보는 개소식에서 격앙된 어조로 "제주를 가장 제주답게 디자인하겠다"면서 "지금의 난개발로 제주가 어지럽게 파헤쳐지고 중국자본으로 인해 제주도민들이 하와이 원주민처럼 전락하는 불행한 사태를 정책과 입법을 통해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제주는 아름다운 땅이다. 도심 생활에 지친 많은 사람들이 제주를 찾고있다"면서 "그러나 지금처럼 무분별한 개발이 이어진다면 서울의 변두리처럼 전락할 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동안 제주도는 무질서하고 무개념하며, 애정도 없는 무분별한 개발이 제주를 파괴했다. 가시적인 행정이 제주를 무참히 짓밟아 왔다"면서 "앞으로 제주도민들의 이익을 가로막고, 이익을 헤치는 어떤 세력도 물러나게 하는 역할 하겠다"고 밝혔다.

KakaoTalk_20160123_161417989.jpg
▲ 23일 열린 장정애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헤드라인제주
축사에 나선 변정일 전 JDC 이사장은 "제가 웬만한 사람 같으면 총선 출마하지 말라고 말린다. 제가 정치를 할대 영광보다 아픔이 많았다"면서 "그런데 장 예비후보에게는 해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장 예비후보에게 정치인이 될 충분한 소질, 흔히 쓰는 말로 끼를.재능을 봤다"면서 " 이번 선거에서 조촐하게 시작하지만 이번 선거과정 통해 처음으로 제주선거사상 유래없는 돌풍 일으킬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양보윤 전 의장은 축사에서 "공자나 맹자 등 중국성현에는 '자'짜가 붙는다"며 "그런데 저는 용인대 출신이라 운동하다 보니 그런것에 대해 잘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먹자다. 그리고 그 위에 웃자가 있다. 편안하게. 그 위에는 편하게 쉬자가 있다"면서 "이 세가지를 우습게 생각할 지 모르지만, 장정애 후보가 국회의원이 된다면 삶의 기본이 되는 세가지를 제주도민들에게 선물할거다"고 강조했다.<헤드라인제주>

KakaoTalk_20160123_161416793.jpg
▲ 23일 열린 장정애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헤드라인제주
<홍창빈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