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의원 "4.3흔들기, 박근혜 정권이 이명박 정권 뛰어넘어"
상태바
김우남 의원 "4.3흔들기, 박근혜 정권이 이명박 정권 뛰어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1808_163168_2230.jpg
▲ 김우남 의원ⓒ헤드라인제주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원회의 김우남 위원장(제주시 을)은 6일 행정자치부가 제주4.3평화공원 위패 봉안소에 모셔진 희생자 53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제주특별자치도에 공식 요청한 것에 대해 입장을 내고, "4.3흔들기, 박근혜 정권이 이명박 정권 뛰어넘고 있다"며 현 정부를 강력히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가 보수단체 등이 희생자 재심사를 요구해온 53명에 대한 사실조사를 제주도에 요구했다"며 "이는 박근혜정부가 사실상 희생자 재심사를 위한 공식 절차에 착수한 것"이라고 힐책했다.

그는 "4.3을 둘러싼 이념적 대립과 분열이 극에 달했던 이명박 정권 시절에도 희생자 재심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지난 18대 국회에서도 현행법에 의해서는 정부의 직권 등에 의해 4.3희생자에 대한 재심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4.3특별법 개정안이 한나라당 의원들에 의해 발의됐지만 야당 및 제주사회의 저항에 부딪혀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정권은 법 개정을 통한 법적 근거의 마련도 없이 막무가내로 희생자 재심사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그동안 한 목소리로 희생자 재심사를 반대해 온 유족을 비롯한 제주사회의 민의를 짓밟는 오만이자 제주도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또 "법적 근거도 없이 희생자 재심사의 물꼬를 틈으로써 지긋지긋한 4.3흔들기를 이어가고자 하는 대결과 분열의 정치"라며 "박근혜 정권은 지금이라도, 더 이상의 이념적 공세와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화해와 상생, 그리고 진정한 국민대통합을 바라는 제주도민의 열망을 받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즉각적으로 사실조사 등 희생자 재심사를 위한 모든 절차를 중단해야 한다"며 "희생자 재심사 등 4.3흔들기를 통해 4.3의 진상 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그동안의 노력과 성과를 부정하려고 한다면 더 큰 국민적 저항과 역사적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헤드라인제주>

<원성심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 2016-01-06 12:36:41 | 211.***.***.45
울지 못하는 닭 한마리는 반드시 천벌을 면치 못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