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주의보..."외출시 '마크스' 착용 필수"
상태바
초미세먼지 주의보..."외출시 '마크스' 착용 필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첫 주의보 발령...제주도 평상시 3배 이상 수치 기록

5일 오후 서울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청정 제주지역도 이틀연속 강한 미세먼지가 유입됐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5일 오후 6시 제주지역 미세먼지 농도는 제주시 이도동이 161㎍(마이크로그램)/㎥으로 평상시보다 3배 가량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제주시 한경면 고산 151㎍/㎥, 제주시 연동 125㎍/㎥이 측정됐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수준인 50㎍/㎥에 비해 2~3배 가량 높은 수치이다.

미세먼지 예보 등급은 '좋음'(0~50㎍/㎥), '보통'(51~100㎍/㎥), '민감군 영향'(101~150㎍/㎥), '나쁨'(151~250㎍/㎥), '매우 나쁨'(251~350㎍/㎥), '위험'(351㎍/㎥ 이상) 등으로 구분된다.

이날 관측자료로는 제주시 이도동과 고산이 대기수준이 '나쁨' 등급에 해당되며 제주시 연동도 '민감군 영향'에 해당한다.

연동의 경우 한때 200㎍/㎥이 넘게 측정됐다.

환경부는 이같은 미세먼지 수치를 보일 경우 등산과 축구 등 오랜 실외 활동을 삼가고,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 호흡기 및 심폐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윤철수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