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균 회장 "공사중단 조치 안하면 도지사 소환도 불사"
상태바
강동균 회장 "공사중단 조치 안하면 도지사 소환도 불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정부의 해군기지 건설공사 강행방침에 따라 밀어붙이기 식 공사강행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강정마을 주민들은 우근민 제주지사가 해군기지 공사중단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내리지 않을 경우 주민소환도 불사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구럼비 바위 발파허가 중단 촉구를 위해 5일 오전 서귀포경찰서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강동균 강정마을회장은 "오늘 우근민 제주지사가 해군기지 관련 입장발표를 할 예정인데 해군기지 공사를 중단시키기 위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근민 지사는 도민의 손으로 뽑은 민선도지사로 제주도와 제주도민을 위한 일 이라면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강 회장은 "김태환 제주지사에 대한 주민소환도 벌였던 우리가 우근민 지사라고 해서 주민소환을 못하는 것은 아니다"며 "지금은 단지 참고있는 것 뿐"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강 회장은 "지금 강정주민들도 막다른 골목에 몰려있는 상황으로 우근민 지사는 충분히 해군기지 공사를 막기위한 공사중단 명령을 내릴 수 있다"면서 "만약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 지사가 이번에도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우리도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강동균 회장.<헤드라인제주>
한편, 지난 2009년 강정마을회를 포함해 해군기지 건설에 반대하는 제주도내 35개 시민사회단체는 김태환 제주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를 결성하고 주민소환운동을 벌인 바 있다. 당시 투표에서는 투표율이 11%에 그치면서 개표가 무산됐다. <헤드라인제주>

<김두영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