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무원 비상근무 해제..."민생 영향 고려"
상태바
정부, 공무원 비상근무 해제..."민생 영향 고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일 사망 발표 5일만...외교-안보-치안 부처는 유지

정부가 23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과 관련해 발령한 '공무원 비상근무'를 해제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30분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해 국방.외교.통일.치안 분야의 현 상황을 점검한 뒤 정부 각 부처와 각 과에 직원 1명씩이 24시 근무를 하는 체제인 '공무원 비상근무 제4호' 해제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해 온 일반 행정기관은 오늘부터 정상근무 체제로 전환된다.

이는 정부가 현재 한반도 안보 상황을 잘 관리하고 있고, 비상근무 체제가 장기화될 경우 연말연시 경기와 민간 경제가 위축될 가능성을 고려한 것이다.

단, 외교.안보.치안 관련 부처의 비상근무 체제는 계속 유지키로 했다.

정부는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가위기관리 매뉴얼에 따라 모든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정일 사망 이후 상황들이 잘 통제되고 있고, 공무원들의 출장, 송년회 취소 등으로 민생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다는 판단에서 이같은 결정이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헤드라인제주>

<조승원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