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적 타당성 낮다던 '트램', 기종을 바꾼다면?
상태바
경제적 타당성 낮다던 '트램', 기종을 바꾼다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교통수단 용역 재분석, '바이모달'서 '노면전차'로 변경 주문
국고보조 가능해 '경제적 타당성' 재분석...'민자사업' 추진

민선 5기 도정이 제주의 새로운 교통수단인 '트램(Tram)' 용역을 재분석한 결과 종전에 제시됐던 트램의 기종을 '바이모달'에서 '무가선 노면전차'로 전환하는 것이 바람직스럽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경제적 타당성 면에서 '바이모달'은 노면전철이 아니라 '버스'의 개념으로 보기 때문에 국고지원이 어려운 반면, '무가선 노면전차'는 국고 지원이 가능한 것이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신교통수단 도입 사전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수행 중인 대진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김동선 교수)은 29일 신교통수단 도입에 따른 사전 타당성 조사보고서를 통해 트램의 기종변화를 주문했다.

용역진은 도입 시스템의 경우 바이오모달 트램보다는 노면전차(무가선)가 유리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바이모달트램은 사업비가 저렴하고 단계적 추진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버스에 해당돼 정부재정보조의 법적근거가 없는 것이 단점이다.

반면 노면전차는 정부재정보조가 60% 가능해 철도시스템으로 경로자 무료 등 혜택이 가능하는 등 장점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노면전차를 도입해 9개의 정거장을 두고 연장 9.4km의 노선을 구축한다고 가정했을때, 투입되는 예상 사업비는 약 2022억원이다.

지난 4월 12일 발표됐던 용역 중간보고서에 따르면 '바이모달 트램'을 도입할 경우 건설비용은 약 1957억원으로, 노면전차의 설치비용 보다 적은 예산이 투입된다.

그러니, 정부의 재정 지원을 통해 실질적으로 제주도의 부담은 적어진다는 것이 용역진의 제언이다.

사업추진은 '민자사업'방식이 유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경우 부담금액이 커지고, 정부의 재정이 적절한 시기에 지원되지 않을 수 있어 사업기간이 늘어난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에 반해 민자사업으로 추진될 경우 재정부담금을 최소화할 수 있고, 조기에 사업추진이 가능하다는 점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특히, 민간 사업자간 경쟁구도가 형성되면 제주도의 부담금이 더 줄어들 수 있을 것이라는게 용역진의 의견이다.

# 노선 일부 수정...'제주공항' 경유 포인트

노선으로는 구도심권과 신도심권을 연결하는 4가지 안을 제안했다.

용역진이 제시한 트램 운행노선 대안. <헤드라인제주>

첫번째 안인 동서선 1안은 노형로터리-제주도청-제주공항-시외버스터미널-동문시장-제주항-제주국립박물관을 연결하고, 2안은 노형로터리-삼무공원-시외버스터미널-보성시장-제주국립박물관의 구간이다.

동서선 2안은 제주공항을 경유하는 2-1안과 2-2안으로 나뉘어졌고, 동서선 3안은 노형로터리-제주도청-제주공항-보성시장-동문시장-제주항-제주국립박물관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제안됐다.

중간보고서에서 제안됐던 노형로터리-도청-제주공항-시외버스터미널-동문시장-제주항-제주국립박물관을 잇는 제4안은 누락됐다.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대부분의 노선이 제주공항을 경유하도록 수정됐다는 점이다. 당시 중간용역 결과에서 노선의 경제성이 낮은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수요인력을 늘리기 위해 조정한 것이다.

용역진은 노선의 굴곡도가 높은 경우 수요가 낮아질 것으로 예측하며 최대한 굴곡도가 낮은 노선을 선택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함께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도시철도기본계획, 예비타당성조사 등의 과정을 거쳐야 최종적인 밑그림을 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구도심 활성화 사업과 버스노선 조정 결과에 따라 트램 도입 계획도 일부 수정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기종과 노선을 일부 변경함으로써 경제적 타당성이 낮다고 진단된 트램을 회생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29일 오후 3시 제주도청 4층 대회의실에서 신교통수단 도입 사전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에 따른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헤드라인제주>

<윤철수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