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산 마늘 수매가 확정...kg당 3030원
상태바
올해산 마늘 수매가 확정...kg당 3030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산 마늘 수매가격이 kg당 3030원으로 결정됐다. 이는 kg당 2400원에 팔린 지난해보다 26%로 상승한 가격재로, 최근 10년들어 가장 높은 가격대를 형성한 것이다.

마늘제주협의회(회장 강정준)는 31일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마늘 수매 가격을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마늘 수매가격이 높게 형성된 이유에 대해 지난해보다 인건비와 영농자재비 상승분에 대해 보상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또 최근 봄배추나 양파가격의 하락에 따른 농가 사기진작 차원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계약재배에 참여한 농가의 마늘 수매물량은 1만2267톤이다. 그러나 아직 계약재배에 참여하지 않은 농가에서도 생산물량의 수매를 요청할 것으로 전망돼 수매물량은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제주산 마늘 재배면적은 지난해 3190ha보다 16% 감소한 2679ha가 재배됐지만 기상여건이 좋아 생산 예상량은 지난해와 비슷한 4만2500톤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협의회는 제주산 마늘의 품질을 차별화하기 위해 수확 후 선별과 검사를 통해 마늘을 수매키로 했다. 본격적인 마늘 수매는 서귀포시 대정읍 지역 등을 중심으로 다음달 초 시작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박성우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