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환 전 지사, 해군기지 '해명기회' 응해야"
상태바
"김태환 전 지사, 해군기지 '해명기회' 응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구범 전 지사 기자회견, "김 전 지사 진실 규명에 나서야"
"우 지사, 해군기지 공사 중단 재요청 용기보여야"

제주특별자치도 사회협약위원회가 해군기지 해결 중재안으로 제시한 입지 선정 '해명기회'에 대해 김태환 전 제주지사가 응할 생각이 없음을 밝힌 가운데, 창조한국당 고문인 신구범 전 지사는 20일 해명에 응할 것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신 전 지사와 창조한국당 제주도당은 이날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회협약위원회의 중재안, 그리고 어제(19일) 발생한 강정주민 무더기 연행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신구범 전 제주지사. <헤드라인제주>

그는 "어제(19일) 해군과 경찰은 불법과 하자로 진행되고 있는 해군기지 입지 선정, 그리고 공사시행 절차에 항의하는 강정주민들을 잔인하고 비겁하게 연행했다"며 "더구나 이러한 현장을 잘못 호도하고 있는 세력들에 의해 강정주민과 해군기지의 진실이 밝혀지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련의 사태 해결을 위해 강정주민들이 바라고 있는 '해군기지 진실 규명'이 이뤄져야 함을 강조했다.

그는 "강정주민들이 바라는 진실규명을 위해 김태환 전 지사에게 권고한다"며 "지난 17일 사회협약위원회에서 제시했던 해군기지 문제 해결 중재안 중에 포함된 해명기회를 수용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앞서 사회협약위원회는 해군기지 입지 선정과 관련한 강정주민의 자기결정권 침해 주장에 대한 당시 도정 책임자, 즉 김태환 전 지사의 해명기회를 마련키로 했다.

그러나 김 전 지사는 "떠난 사람으로서 해군기지 문제에 대해 발언을 한다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해명기회에 응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신 전 지사는 "해군기지 유치를 위한 마을총회의 결의와 절대보전지역 해제에 관해 강정주민들은 많은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김 전 지사는 진실을 통해 강정주민의 신뢰를 되찾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 뿐만 아니라, 우근민 지사에 대해서도 권고사항을 전달했다.

신구범 전 제주지사. <헤드라인제주>
신 전 지사는 "국방부와 해군이 우 지사의 해군기지 일시중단 요청을 거부한 것은 도민의 자존을 모멸하고, 직선 도지사의 정당한 권위를 무시한 행위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 지사는 '직선 도지사로서 당당하게 중앙정부에 대해 할 말은 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다시 해군기지 공사 중단 요청을 결단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최초 공사중단 요청이 단지 면피용이라는 일부의 오해를 불식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우 지사의 발언을 빌어 해군기지 입지 자체를 다시 선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신 전 지사는 "우 지사는 최근 예래동 주민과의 대화에서 '강정 앞바다 보다는 화순항에 해군기지를 유치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었다'고 발언했었다"며 "많은 도민들도 이와 같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록 일부 공사가 진행되고 있기는 하지만 도민과 우 지사의 진심을 바탕으로 해군기지 건설 입지 선정을 다시 조정하는 용단을 하기 바란다"며 "우 지사는 용기를 통해 도민과 강정주민의 신뢰를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김 전 지사와 우 지사가 이같은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와 관련해서는, "책임 있는 도지사로서 당연히 수용하고 검토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아마 진실을 규명하지 못한다면 강정의 문제가 전국적으로 확대된데 대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전문] 신구범 전 지사, 해군기지 관련 기자회견문

 강정주민들은 제주해군기지의 진실규명을 절규하고 있습니다.
                                                        
 도민여러분,
 강정주민들이 제주해군기지 절대보전지역 항소심에서 원고적격이 없음을 이유로 소각하 판결을 받고 또한 우근민도지사의 해군기지공사 일시 중단 요청을 국방부와 해군이 거부한지 하루만인 어제 경찰은 공사현장에서 농성하던 주민과 시민단체 활동가 8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연행하였습니다.

 이 가운데는 장애인도 있었습니다.

 해군과 경찰은 국가와 지방공권력이 결탁한 불법과 하자로 진행되고 있는 해군기지 입지선정과 공사시행절차에 항의하는 주민들을 마치 적 앞에서 ‘ 군인은 싸우면 이겨야한다’라는 식으로 잔인하고 비겁하게 연행한 것입니다.

 더욱이  이러한 현장을 마치 속셈을 감춘 소수의 반대 또는 시위꾼들에게 놀아나는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잘못 호도하고 있는 세력들에 의하여 강정주민과 해군기지의 진실이 밝혀지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며 제주사회의 건전한 통합과 발전을 위하여 불행한 일이라 아니 할 수 없습니다.

 이제 저는 강정주민들이 바라는 진실규명을 위하여 김태환 전도지사에게 권고합니다.
 
 지난 17일 제주특별자치도 사회협약위원회(위원장 이봉헌)에서 제시했던 제주해군기지문제 해결 중재안 중에는 김 전도지사에 대한 해명기회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를 수용하기 바랍니다.
 특히 해군기지유치를 위한 마을총회의 결의와 절대보전지역해제에 관하여 강정주민들은 많은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김태환 전도지사는 진실을 통하여 강정주민의 신뢰를 되찾게 될 것입니다.
 우근민도지사에게 권고합니다.

 지난 18일 국방부와 해군이 우지사의 해군기지공사 일시중단 요청을 거부한 것은 제주도민의 자존을 모멸하고 직선도지사의 정당한 권위를 무시한 행위로서 참으로 용납할 수 없는 일입니다.

 이제 직선 도지사로서 당당하게 중앙정부에 대하여 할 말은 하겠다고 공언했던 우지사는 다시 해군기지공사 중단요청을 결단하여 최초 공사중단 요청이 단지 면피용이라는 일부의 오해를 불식시킬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또한 우지사는 최근 모 지역 주민간담회에서 “해군기지는 강정보다는 화순에 설치하는 게 좋다는 생각을 한다”라는 발언을 한 바 있습니다.
 많은 제주도민들도 우지사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비록 일부공사가 진행되고 있기는 하나 제주도민과 우지사의 진심을 바탕으로 해군기지건설 입지선정을 다시 조정하는 용단을 하기 바랍니다.

 우근민도지사는 용기를 통하여 도민과 강정주민의 신뢰를 되찾을 것입니다.

 도민여러분,
 강정주민들은 제주해군기지의 진실규명을 절규하고 있습니다.
 어제 강정주민들을 농성현장에서 연행했던 해군과 경찰은 돌이킬 수 없는 과오를 저질렀습니다.
 이 과오가 이제 강정주민들의 저항전선을 강정마을에서 전국으로 확대하는 불씨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도민여러분,
 관용은 진리를 위한 싸움을 회피하는 한 방법이라고 하였습니다.
 강정을 한번 가보십시오. 그리고 강정의 진실규명에 힘이 되어주십시오.

 감사합니다.
                      2011. 5. 20.      창조한국당 고문 신구범 드림
제주창조당(창조한국당 제주특별자치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1-05-20 12:56:42 | 59.***.***.23
이젠 김지사님에게도 압력이 들어가네요. 퇴임후에도 마음이 편치 못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