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기지 범대위 "연행된 주민들 즉각 석방하라"
상태바
군사기지 범대위 "연행된 주민들 즉각 석방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해군기지 공사현장에서 공사중단을 촉구하는 강정마을 주민들과 공사관계자들이 충돌하면서 강정마을 주민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연행된 가운데 군사기지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이하 군사기지 범대위)는 연행된 주민들을 즉각 석방할 것을 촉구했다.

군사기지 범대위는 19일 성명을 통해 "경찰은 연행자 전원을 즉각 석방하고 해군은 공사를 즉시 중단하라"면서 "또 무능력한 제주도정은 지금이라도 적극적으로 제주도민의 편에 서라"고 촉구했다.

군시기지 범대위는 "이번 무더기 연행사태는 합리적인 명분이 없음이 드러나면서 제주사회의 지지를 얻지 못하는 해군기지건설을 강행하려는 해군 측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짓밟고, 연행하고, 손발을 묵지 않고는 설득과 대화를 통한 진행을 할 수 없는 해군과 그 무능함을 감추기 위해 공권력 동원에 동의하는 우근민 도정은 여전히 도민의 편에 있지 않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군사기지 범대위는 "절대보전지역 해제처분에 대한 무효확인 소송이 기각되기는 했으나 이는 해군 측의 주장이 옳다는 얘기가 아니다"며 "이미 강정마을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상소 의지를 밝힌 상태에서 해군측은 기다렸다는 듯이 국민을 적대시하는 행동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방부 실무 간부의 한마디에 꼬리를 내리고, 일개 해군장교의 명령에 아무소리도 못하는 제주도정의 무능함을 비판한다"며 "우근민 지사가 해군장교보다 권한이 없다는 사실은 도대체 우리가 왜 이런 제주도정에게 급여를 주는지조차 의심케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비폭력평화투쟁 과정에서 강제연행한 연행자 전원을 즉각 석방하고, 해군은 국기문란 행동과 대국민 적대행위를 저지르는 해군 공사책임자를 즉각 파면하고 공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또 우근민 제주지사는 입으로만 윈윈전략 하지 말고 작금의 상황을 책임있게 정리하고 도민의 편에서 행동하라"고 촉구했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