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분한 강정 주민 "토론회 거부 이해 안돼"
상태바
격분한 강정 주민 "토론회 거부 이해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근민 제주지사가 서귀포시 강정마을 주민들이 제안한 해군기지 문제 관련 '공개적인 정책토론회'에 대해 거부입장을 밝힌 가운데 강정마을회는 "해군기지가 완성되고 강정마을 주민들은 모두 감옥에 간 후 토론할꺼냐"고 강하게 반발했다.

8일 오전 11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도지사의 '절대보전지역 해제 동의안' 재의요구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던 강정마을 주민들은 제주도가 공개토론회를 거부했다는 이야기를 듣자 격분했다.

서귀포시 강정마을회는 8일 오전 11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우 지사의 절대보전지역 해제 동의안 재의요구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강동균 강정마을회장은 "도대체 왜 토론회를 거부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해군기지 공사가 모두 끝난 후에야 토론을 하겠다는 것이냐"고 불만을 피력했다.

강동균 강정마을회장. <헤드라인제주>
그러면서 "지금 해군기지 건설공사로 인해 발생한 문제를 풀어나가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제안을 했던 것"이라면서 "이런 대화의 장을 거절하는 우 지사가 말하는 윈윈해법이라는 것은 도대체 정체가 뭐냐"고 피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용인 제주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도 제주도의 정책토론회 거절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신 교수는 "우근민 제주도지사는 지난 선거에서 윈윈해법을 찾겠다. 합리적인 해결이 안되면 주민편에 서겠다는 공약을 내세워 당선됐다"며 "그런데 지금 정책토론회를 거절한다는 것은 그 말을 스스로 뒤집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대로 해군기지 공사가 강행된다면 얼마 전 양윤모 평론가처럼 강정마을 주민들이 감옥에 가는 상황이 오게 될텐데 대화와 토론의 장을 외면하고 공사를 일반 강행하면 누가 우 지사의 말에 납득을 하겠느냐"고 피력했다.

신용인 제주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헤드라인제주>
신 교수는 "환경이 제일의 가치라고 말하고 유네스코 자연환경 3관왕을 자랑하고, 세계7대 자연경관을 추진하면서 절대보전지역을 해제시키고 해군기지를 건설한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며 "막말로 나중에는 한라산의 절대보전지역도 해제시키고 공군기지를 설치하는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강정마을 주민들은 공동체를 지키겠다는 것 뿐인데 해군기지가 그 공동체를 해제시킬만한 정당성이 있다면 설명을 해줘야하는 것이 아니냐"며 "지금과 같이 불법적인 공사가 강행된다면 결국 해군기지는 제2의 4.3사태를 불러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