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찬성 강정주민 "취소결의안 즉각 중단하라"
상태바
해군기지찬성 강정주민 "취소결의안 즉각 중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제주해군기지 절대보전지역 해제 취소의결안을 직권상정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민군복합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찬성하는 강정주민일동'은 15일 "절대보전지역 변경동의 취소결의안 상정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해군기지건설 찬성 강정주민일동은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민군복합 제주해군기지가 강정마을에 유치 결정된 이후 4년이란 시간동안 반대 주민들러부터 비인간적인 수모를 감내하면서도 더 큰 갈등을 우려해 행동을 자제해왔다"고 주장했다.

주민 일동은 "그런데 누구보다 갈등 해결을 위해 중립적인 입장에서 합리적의회 운영에 앞장서야 할 도의회가 변경동의 결의안을 뒤엎으려는 행태는 지난 제8대 도의회에 대한 유치한 보복으로밖에 비춰지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만약 결의안 취소상정이 이뤄진다면 후대의 의회 또한 문대림 의장을 비롯한 제9대 제주도의회 의원들의 전례를 따라 언제든지 손바닥 뒤집듯이 의회의 의결을 번복하는 사태가 초래된다"고 주장했다.

주민 일동은 "일관된 정책으로 국가안보와 제주발전이라는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발 벗고 나설때 도민사회의 대통합과 갈등해결은 물론 존경받는 도의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의회는 절대보전지역 변경동의 취소상정에 따른 강정마을과 제주도민 사회의 갈등을 조장하지 말고, 이성적인 의회운영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박성우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