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3회 전국문학인 제주포럼, 18~20일 제주목 관아 일대서 열려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10.10 15:42:00     

'제3회 전국문학인 제주포럼'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제주오리엔탈호텔, 제주목 관아 일대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통일시대 지역문학'이라는 큰 주제 아래 전국 문학인 제주포럼 조직위원회(제주문화원․제주문인협회․제주작가회의) 주관으로 진행된다.

각 세션의 패널 작가 및 도내외 초청작가 70여 명을 포함,  전국의 문학인 2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개막식은 행사 첫 날인 18일 오후 6시 오리엔탈 호텔에서 열린다.

올해 4월 설립된 국립한국문학관의 초대 관장인 염무웅 문학평론가의 '우리 운명의 결정권자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기조 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또 이에 앞서 오후 4시에는 특별세션으로 '통일을 넘는 4·3문학'을 주제로 토론의 장이 펼쳐진다.

아울러 10일 마감한 전국 독후감 공모전 수상자를 초청, 시상식도 개최된다. 수상작은 최우수상 1점, 우수상 3점, 장려상 5점이며 오는 14일 심사 결과를 발표한다. 

둘째날인 19일에는 총3개 세션이 진행된다.

도 내.외 작가 15여 명이 패널로 참여해 다가올 통일시대에 지역문학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가, 그에 맞춰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 지를 모색하는 대화의 장이 펼쳐지게 된다.

각 세션의 주제는 '통일시대 지역문학의 기억과 지향', '통일시대를 위한 지방사 연구와 지역문학', '통일시대, 지역문학의 역할과 방향' 등이다.

포럼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문학이 있는 다양한 공연·체험·전시 프로그램 ‘문학불턱’이 제주목 관아 내에서 펼쳐진다.

제주지역 출판사가 초청한 작가들의 문학토크콘서트, 시노래, 시극, 퍼포먼스 등 다양한 공연 프로램과 더불어 문학라디오, 추억의 문학블루스 프로그램 등을 통해 1980~90년대 문학청년들의 추억도 엿볼 수 있다.

또한 필사노트 만들기, 시화 프린팅, 즉석 글쓰기, 중고시집 교환코너 등 체험 프로그램과 제주작가 도서전, 제주작가들의 시가 담긴 시옷 전시 등문학에 관심 있는 남녀노소 누구나 문학적 정서를 나눌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