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 찬.반 갈등, 대명측 개입 의심"

김재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10.10 11:18:00     

동물테마파크반대위.송악산개발반대위 등 공동 회견

선흘2리2.jpg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자연유산이자 세계 최초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된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마을이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을 둘러싸고 심각한 갈등에 휩싸인 가운데, 10일 동물테마파크 반대위원회가 선흘2리 마을 향약 검토에 대명측의 개입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선흘2리 반대대책위원회는 송악산 개발반대 대책위원회, 비자림로를 지키기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과 이날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명측은 뒤에 숨지 말고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반대위는 "지난 7월 26일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 찬성위원회쪽으로 온 '선흘2리 마을 향약 검토의 건'이라는 문건은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작성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며 "마을 향약 검토를 국내 최대의 로펌을 통해 했다는 사실도 아이러니하며, 도대체 얼마의 비용을 어떻게 마련해서 의뢰했는지도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또 "반대대책위의 위원 중 한명이 찬성위원회 측 인사로부터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지난 8월 13일 제주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는 내용증명을 받았다"면서 "같은 날 보낸 내용증명서에는 서울동부지방법원우체국장의 소인이 찍혀있었다. 서울동부지방법원우체국장의 소인은 동물테마파크가 대책위로 보내온 지난 7월 26일자 내용증명서에 찍인 소인과 동일하다"고 밝혔다.

이어 "가까운 제주의 우체국을 두고 제주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한 후 내용증명을 발송하기 위해 서울로 갔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제주동물테마파크측이 이용하는 우체국과 동일하다는 것은 찬성위원회 측 인사들의 법률지원을 제주동물테마파크 즉, 대명 측에서 지원하고 있다고 합리적으로 의심할 수 밖에 없는 정황"이라고 주장했다. <헤드라인제주>

선흘2리3.jpg
선흘2리.jpg

선흘2리4.jpg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