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교육대학 학생들, '교육공동행동' 3대의제 수용 촉구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9.21 21:48:00     

20190921_214611761.jpg
제주대학교 교육대학 등 전국의 교육대학 학생들로 구성된 전국교대생교육공동행동은 주말인 21일 제주교대 교사교육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공동행동' 3대 의제를 선포하며 정부와 시.도교육감에 이의 수용을 촉구했다.

학생들은 이날 교육공동행동 의제로 △교원양성대학 교육과정 개편 △성폭력 가해자 엄중처벌과 재발방지대책 마련 △학생 수 감소에 따른 교육여건 개선 등 3대 과제를 제시했다.

학생들은 "교육부는 수년간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환경’을 마련한다고 했지만 교육여건 개선에 대한 교육부의 의지는 보이지 않고, 교육부는 학령인구 감소로 ‘교사 1인당 학생 수’가 저절로 줄어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는 ‘학급당 학생 수 OECD 수준으로 감축’이 명시돼 있다"며 "그러나 교원정원의 기준을 ‘교사 1인당 학생 수’로 변경한 이후 교육주체가 꾸준한 제기한 ‘학급당 학생 수’로 기준 변경 반영은 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원 정원의 기준을 ‘학급당 학생 수’로 기준 반영해 선진국 수준으로 개선하고 과밀학급을 해소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중장기교원수급정책을 통해 학령인구 감소시기에 맞춰 교육여건을 개선하라"고 요구했다.

또 "교원 산정 기준을 ‘교사 1인당 학생 수’가 아닌 ‘학급당 학생 수’로 변경하고, 과밀학급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학령인구 감소시기에 맞는 교원양성체계 개편에 학생참여를 보장할 것도 요구했다. <헤드라인제주>

20190921_214611138.jpg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