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2019 3분기 통합방위협의회의 개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9.19 18:06:00     

3분기-제주지역-통합방위회의.jpg
제주특별자치도는 19일 오후 2시 제주도청 2층 삼다홀에서 열린 '2019년 3분기 통합방위협의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원희룡 도지사, 김태석 도의회 의장 및 군·경 지휘관을 비롯한 제주지역 안보유관기관장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화랑훈련 후속 조치계획 추진 현황 보고 등에 이어 통합방위태세 유공자 6명에 대한 표창 수여식도 진행됐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기관 간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잘 구축해 튼튼한 안보태세를 갖춰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제주의 양돈 산업뿐만 아니라 관광사업, 경제활동 등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도와 관계기관은 18일부터 비상사태에 준하는 축산분야 방역대책을 마련해 대응하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도정의 대응상황을 공유했다.

또 주말에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17호 태풍 '타파'와 관련해 "태풍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기관 간 협력 강화에 주력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어 제44주년 민방위대 창설 기념행사에 참석한 원희룡 지사는 "튼튼하고 확고한 안보 없이는 청정 제주, 평화의 섬 제주는 없다"며 "신종 안보위협에 대비하고 국민 안보와 도민 안전을 갖추기 위한 긴밀한 민·관·군 통합 안보체계 구축에 민방위대가 핵심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제주도에는 현재 통·리 민방위대, 직장민방위대, 기술지원 민방위대 등 총 838개, 4만 4000여 명의 민방위대가 편성·운영되고 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