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감귤수확 인력난 해소 '구인.구직 만남의 날' 20일 개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9.17 11:15:00     

서귀포 지역 선과장 3곳 등 대상

제주특별자치도 고용복지플러스센터는 오는 20일 오후 2시 서귀포매일올레시장에서 '감귤수확 시즌 –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구인 구직 만남의 날 행사는 특별히 감귤수확 시즌에 맞춰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력수급이 어려운 선과장 근로에 대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서귀포시 관내 감귤 선과장에서 근무할 41명을 모집할 예정이며, 활동분야는 감귤선별, 포장, 상품화 공정 및 작업장 정리로 일급은 6만6800원이다. 20일 만근 시 174만원 정도로 만 60세 이상 희망 구직자는 현장 면접 진행 후 바로 채용될 예정이며, 채용 후에는 최대 8개월간 계약직으로 일할 수 있다.

선과장은 서귀포시 토평동, 남원읍 신흥리, 회수동 3곳으로, 4대보험 가업적용하며, 연장근로 시 연장근로 수당을 지급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구직자는 고용복지플러스센터 사전신청 (064-710-4458)하거나, 당일 현장에서 사업설명회를 듣고 면접에 참여 참여할 수 있다.

이날 서귀포 소재 구직 일반업체 2개소도 참여한다.

행사에서는 취업상담, 이력상담, 직업심리검사 등 구직자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된다.

구직자를 위한 상담창구는 제주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제주여성인력개발센터・서귀포시니어클럽 등 일자리 전문기관이 참여·제공한다.

건강관리협회의 간이 건강검진,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의 서민층을 대상으로 채무조정, 소액대출상담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는 매월 정기적으로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구인·구직만남의 날 행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 한해 11회 개최해 552명 면접에 90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찾아가는 구인구직만남의 날 행사가 감귤시즌 인력난과 구직난을 해소하는데 기여 할 것"이라며 "감귤농가의 인건비 부담완화 효과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구인·구직만남의 날 지역 고용안정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장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