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 반대 결정...사업 불허하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8.29 10:39:00     

반대대책위, 원희룡 지사에 사업 불허 결단촉구
유네스코 사무총장에 호소..."세계유산마을 지켜달라"

KakaoTalk_20190829_10355155.jpg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에 대한 '반대'를 결의한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주민들이 29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사업 불허를 촉구하는 한편, 유네스코에 세계자연유산마을을 지킬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회는 29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도지사는 세계자연유산과 동물원 중 하나를 선택하라"며 사업 불허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향약에 규정된 주민 소집 요구로 27일 마을회관에서 열린 총회에는, 마을이 생긴 이래 최대인 138명의 주민이 참여했다"면서 "주민들은 이 자리에서 99% 찬성으로 지난 7월 26일 정 모 이장이 대명과 독단적으로 체결한 협약서가 무효임을 결정했고, 협약서 체결 이 후 한 달 이상 리사무소를 폐쇄한 채, 마을 행정을 마비시킨 정현철 이장의 해임을 97% 찬성으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4월 9일 총회에 이어 선흘2리 주민들은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해 또 다시 압도적인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며 "애초부터 선흘2리 마을엔 찬반 논란 따위는 없다. 마을의 공식 입장은 초지일관 반대"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초기부터 공유지 되팔기 논란, 12년이나 지난 환경영향평가 꼼수 인정 논란, 곶자왈 및 생태계 파괴 논란 등으로 언론의 수많은 질타를 받았다"면서 "게다가 두 차례에 걸친 선흘2리 주민들의 압도적인 사업 반대 결정과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의 사업 반대 결정 그리고 70% 가까운 제주도민들도 이 사업에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제주도정은 주민을 위한 행정의 본질을 망각한 채 사업자의 편에 서서 사업의 승인 시기만을 저울질 해 왔다"면서 "불법적인 협약서를 체결한 이장과 마을에서 인정받지도 못하는 극소수 찬성 측 주민들의 억지 행태를 질타하기는커녕, 그 뒤에 숨어 방관한 채 마을의 갈등상황을 유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KakaoTalk_20190829_10310029.jpg

대책위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은 '과거로부터 물려받은 것 가운데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인정된 것으로서, 현재 우리가 더불어 살아가고 미래 세대에 물려주어야 할 것으로 인류가 함께 지키고 전승해야 할 것'"이라며 "따라서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세계자연유산은 반생태적인 대규모 개발 사업인 제주동물테마파크와 공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흘2리 주민들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세계자연유산을 지키기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해 왔다"면서 "하지만 이런 대규모 개발 사업은 거문오름과 주변 용암동굴계가 세계자연유산으로 재인증 받는 데 커다란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제 원희룡 지사는 세계자연유산을 지켜 후손에 아름답게 물려준 제주도지사가 될 것인지, 대규모 호텔과 동물원을 유치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재지정을 막은 국내 유일의 반생태적 도지사가 될 것인지 스스로 선택해야 한다"며 사업 불허를 촉구했다.

이와함께, 대책위는 이날 유네스코 사무총장에게도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자연유산이자 세계 최초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된 선흘2리 마을의 개발문제에 대해 위기상황을 설명하는 호소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KakaoTalk_20190829_10303038.jpg

대책위는 호소문에서 "절박한 심정으로 유네스코 사무총장에게 호소한다"면서 "세계자연유산 코앞에 들어서게 될 열대 동물원 및 대규모 호텔 개발 사업(제주동물테마파크)에 대한 유네스코의 입장을 제주도와 선흘2리 주민들에게 분명하게 밝혀 달라"고 호소했다.

또 "지금까지 선흘2리 주민들은 세계자연유산마을이라는 자부심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발적으로 세계자연유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하지만 지역 기후에 맞지 않는 열대 동물원 및 대규모 호텔을 건설하는 개발 사업이 국제적으로 보호해야 할 세계자연유산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예정지는 세계자연유산인 거문오름에서 겨우 약 1.5km, 선흘2리 마을에서는 약 600m 인근에 위치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에 지역 주민들과 제주도민은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세계자연유산을 지키기 위해 대규모 개발 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현재 제주도는 제대로 된 환경영향평가도 없이 이 사업이 진행되도록 사업자를 적극 도와주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직접 선흘2리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사업 담당부서인 제주도청 투자유치과를 방문해 담당 과장과 면담을 갖고 사업 불허를 촉구했다.<헤드라인제주>

KakaoTalk_20190829_10301113.jpg
KakaoTalk_20190829_10302061.jpg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으으 2019-08-31 16:52:31    
어이없는 몇몇 인간이 이권에 눈이 벌게서 찬성하는거다. 주민 모두가 반대하는 사업을 몇몇 괸당이 찬성하는 꼴이라니.. 문화유산 센터에서 근무하는 여기 살지도 않는 전직 이장도 찬성한다지? 공무원 신분으로.. 쯔쯔... 문화유산센터나 그만두고 찬성해라 양심있으면..
220.***.***.115
profile photo
아아 2019-08-29 20:39:51    
어이없는 인간들 무조건 반대해서 혜택받아먹을라고.
저기서 농사짓는 인간들 전부 깜방처넣어라 농사지으면서 화학비료 농약 토지에 다 뿌려대서 지하수 오염시키는데 테마파크는 왜 반대해???진짜 모순된 인간들. 니들전부 무농약 무비료로 농사짓는조건으로 테마파크 반대해라 무조건 반대만하지말고 니들도 뭘하겠다라고 딜을해야지
203.***.***.224
profile photo
아아 2019-08-29 20:41:13    
추가) 그러면 거문오름주변에서 농사짓고 바가지씌워가며 장사하는것들 다 처벌해
203.***.***.224
profile photo
참나 2019-08-30 06:46:19    
이런 또라이
14.***.***.103
profile photo
그럼 2019-08-30 08:04:25    
찬성하는 인사들은, 대명 들어와서 마을에 어떤 피해라도 생기면 전재산 팔고 대대손손 마을피해에 무한책임 진다고 약속해라.대명에 붙어서 콩고물 받아먹고 얼마나 잘 잘겠다고...쯧쯧...
223.***.***.201
profile photo
유네스코사무총장님 2019-08-29 17:43:36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센터 거문오름 오른쪽으로 1km , 지금 유치중인 유네스코 훈련센터 돌문화공원 왼쪽으로 1km. 즉 유네스코 두 거점 사이에 동물원사파리가 들어온다네요. 원희룡한테 이러면 유네스코 재인증 곤란하다고 한마디 해주시죠.
원희룡은 자아분열인가. 제주가 유네스코 3관왕이라고 자랑자랑 하면서 그안에 곶자왈 파헤쳐 동물원을 지으라고 하다니. 머릿속에 뭐가 든걸까
14.***.***.125
profile photo
울집강쥐들 2019-08-29 12:37:42    
사지 호랑이등 맹수의 울음소리와 배설물 냄새는 반경 7-8km안의 강이지 고양이등의 애완동물에게 심각한 위협을 끼쳐 우울증 낙태등 치명적인 질환이 발생하게 된답니다.
이건 또 누가 책임질래? 강아지 한마리도 제대로 키워본적없는 대명이 무슨 동물테마파크란 말이냐?
223.***.***.140
profile photo
말도 안돼 2019-08-29 11:57:22    
세계자연유산 마을이 동물원 옆 마을이 될 상황에 어느 주민이 가만히 있겠나. 그 동네는 아직도 반딧불이가 창문에 붙고.노루가 뛰어노는 곳이다. 거기다 사자.호랑이 풀어놓고 사파리를 하겠다니. 한번 가봐라. 거기 환경이 사파리할 환경인지.
14.***.***.19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