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농업기술원, '극조생감귤 부패과 줄이기' 리플릿 배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8.19 14:11:00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극조생감귤 부패과 줄이기 농업인 참여 붐 조성을 위해 리플릿 4000매를 제작 배부했다고 19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 기준 2018년산 감귤에 대한 유통처리 상황을 최종 분석한 결과, 2016년, 2017년에 이어 2018년산 조수익도 9402억 원으로 집계되면서 최근 3년 연속 9000억 원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중점시책으로 추진한 극조생감귤 자동화물 운송체계 전환 등 극조생 감귤 부패과 줄이기 노력과 기상여건이 뒷받침 되면서 예년에 비해 감귤 부패과가 현저하게 줄어들어 가격 호조세를 이어간 것으로 분석했다.

감귤 '부패과'를 줄이기 위해서는 성숙기 총채벌레 등 흡즙해충 방제와 성숙기 품질향상제 살포 등 시기별 품질관리가 중요하다.

흡즙해충인 총채벌레는 8월 하순, 9월 중순 2회 방제하고 노린재류와 초록애매미충은 8월 중․하순과 9월 상․중순 2회, 달팽이류는 8월 하순부터 수확기까지 적용약제로 방제해야 한다.

또한 성숙기 품질향상제는 제품별 살포농도에 맞게 사용하는데8월 중순부터 15일에서 20일 간격으로 3~4회 살포하면 세포벽을 단단하게해 부피(浮皮)방지, 과피장해 방지 효과가 있다.

이와 함께 수확기 잦은 비 날씨와 고온다습한 날씨는 산함량 감소와 저장성이 떨어지므로 수확 전 부패방지 약제를 살포하고, 비가 내린 뒤 3~5일 정도 맑은 날이 경과한 후 상처 및 충격에 주의해 수확할 것을 당부했다.

수확 후에도 그늘에서 3~5일 정도 예조를 실시하면 부패율을 5.5% 줄일수 있으며 정밀 선별해 출하하는 것이 소비자 신뢰 제고와 소비촉진에 도움이 기대된다.

농업기술원 관계짜는 "4년 연속 노지감귤 제값 받기를 위해서 극조생감귤 출하시기에 발생하는 부패과가 없도록 해야 한다"며"부패과는 제주감귤 이미지가 나빠지고 가격하락의 주원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부패과 줄이기' 등 품질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또 "첫 출하되는 극조생감귤 품질에 의해 한 해 감귤 소비와 가격이 결정된다"고 면서 "감귤 부패과 줄이기를 위해 교육 등 수확기까지 지속적으로 현장지도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