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흥사단, 백응선 독립운동가 묘 벌초..."아베 사죄하라"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8.18 16:13:00     

noname01.jpg
제주흥사단(지부장 고영철)은 18일 독립운동가 백응선 지사의 묘를 찾아 벌초를 하고 자체 추모행사를 가졌다.

제주흥사단은 독립운동가에 대한 숭고한 뜻을 받들고 이에 대한 예우를 위해 2009년부터 11년째 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백응선 지사는 일제강점기 제주 출신 항일 운동가로 1919년 조천 만세운동과 그 이후 여러 차례 시위를 주동하다 체포되어 6개월 형을 받은 후 출감했으나 고문후유증으로 6개월 후인 1920년 3월28일 25세로 세상을 떠났다.

정부는 1992년 백응선 지사에게 건국포장을 추서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