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유정 첫 공판, 고개 숙인채 모습...방청객 몰려

김재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8.12 11:59:00     

법원.jpg
▲ 사진=뉴시스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후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 여) 사건의 재판이 12일 시작된 가운데, 이날 제주지방법원에는 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몰렸다.

이른 아침부터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재판이 시작되기 전에는 70여 명이 길게 줄을 이어섰다.

그러나 공판이 열린 201호 법정 좌석 67석 중 일반 방청객 좌석 수는 39석에 불과해 방청권을 받지 못한 시민들은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2.jpg
▲ 법정으로 들어서는 고유정.
한편, 고유정을 태운 제주교도소 호송차량은 재판이 시작되기 40여분 전인 오전 9시17분쯤 법원 앞에 도착했다.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뜨려 얼굴을 완전히 가린 고유정은 고개를 숙인채 법원 안으로 들어섰다.

고유정이 법정 안으로 들어서자 방청석에서는 "살인마, 머리 올려"라는 고함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한편, 이날 재판은 오전에 끝나고, 다음 공판은 오는 9월 2일 오후 2시 재판이 속개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3.jpg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