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지역복지를 이끄는 핵심 네트워크 조직

허희숙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22 09:07:00     

[기고] 허희숙 / 제주특별자치도 복지정책과

허희숙.jpg
허희숙 / 제주특별자치도 복지정책과. ⓒ헤드라인
복지사각지대를 찾고 지원하는 사업이란 첫째, 공적인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는 대상자를 찾아 지원하는 일, 두 번째, 지원제도의 조건에 해당되지 않지만 실질적으로 어려움에 있는 분들을 찾는 일,

셋째, 공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제도는 있지만 몰라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을 찾아서 지원해주는 일들이다.

이러한 일들을 하는 주민 네트워크 조직이 바로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이다. 협의체는 지역의 복지사각지대 발굴뿐만 아니라 복지자원을 찾아서 연결해주는 연결고리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는 우리사회의 소금 같은 존재라고 말할 수 있다.

2015년 읍면동 단위의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구성에 따른 법적근거가 마련된 이후 협의체 위원수도 548명에서 923명으로 40%가 증가했다.

특히, 1인가구 전수조사, 주거취약가구 방문, 지역 내 모금사업을 통한 자원발굴, 협약체결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역복지 증진을 위하여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또한, 읍면동 단위에서 다양한 특화사업들을 독자적으로 또는 타 자생단체와 협업하여 활발히 추진해 나가고 있어 민관협력을 통한 새로운 복지모델로 탄탄히 자리매김을 해 나가고 있다.

제주도에서는 이러한 협의체 위원들의 역량 및 민관협력을 강화해 나가기 위하여 “복지리더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으며 자체 운영 메뉴얼을 마련하고 체계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였다.

그러나 앞으로는 협의체가 읍면동 단위에서 자체적으로 해결 가능한 소규모 의제에 대한 마을복지 계획 수립 및 실행, 이웃돌봄, 주민복지교육 운영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더욱 역량을 강화하고,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협의체 기능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준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허희숙 / 제주특별자치도 복지정책과>

*이 글은 헤드라인제주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희숙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