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빅데이터센터 첨단과학단지에 설립...23일부터 운영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21 08:50:00     

제주 빅데이터 센터가 오는 23일부터 본격 운영된다.

21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제주빅데이터센터는 민간영역의 빅데이터 활용 생태계 및 데이터 유통체계 구축을 위해 제주테크노파크 디지털융합센터(제주시 첨단로 241 소재) 3층에 마련됐다.

센터는 이용제한 없는 일반분석실과 연구계획 제출시 이용가능한 분야별 데이터랩(관광, 모빌리티, 거버넌스)실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데이터랩 참여자(팀, 기업, 개인 가능)를 모집 중에 있으며, 연구계획서를 승인받은 참여자는 데이터랩에 입주해 빅데이터와 분석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지역기업과 대학, 공공기관 등의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현재 센터에서는 교통, 관광 등 6개 분야 21개 데이터셋을 활용할 수 있으며 올해 안으로 16개 데이터셋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통신사 생활인구 및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 등도 활용 가능해 그동안 높은 구매비용으로 관련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던 중소기업과 대학 연구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 지원 사업' 및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 등과 연계해 빅데이터 활용 생태계와 유통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 지원사업'을 통해서는 제품 경쟁력 강화, 마케팅 전략수립 등 맞춤형 빅데이터 컨설팅이 제공된다. 올해 컨설팅 공급기업으로 선정된 ㈜와이즈넛인 경우에는 제주 빅데이터 센터 데이터랩에 함께 참여해 관광객 소비패턴 데이터를 맞춤형 컨설팅으로 제공받을 예정이다.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데이터 구매 및 가공 등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도내 IT기업들이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공급업체로 참여토록 지원해, 도가 소유권을 가진 빅데이터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유통 활성화를 꾀한다.

한편, 도는 빅데이터 고활용성 생산 및 인프라 구축 등의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정하는 빅데이터 전문센터에 선정된 바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 빅데이터 센터 운영을 통해 분야별 데이터랩의 연구성과를 교통, 관광 등 직면한 현안문제 해결에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