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내습 제주도 500mm '물폭탄'...최대 48m 강풍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19 23:43:00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북상에 따라 19일 밤 8시를 기해 태풍 경보가 발령된 제주도에는 거센 비바람이 일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오후 9시 현재 한라산 윗세오름에는 무려 537mm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어 진달래밭 437mm, 제주시 180mm, 서귀포시 259mm, 성산 325mm, 월정 284mm 등 제주도 전역에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다.

저녁부터는 바람도 매우 강해졌다.

이날 순간최대풍속은 진달래밭 지점에서 초속 48m/s를 기록했다. 이는 중형 태풍급 수준이다. 이어 윗세오름 25.2m/s, 대정 20.0m/s, 성산 15.1m/s, 제주시 14.6m/s를 기록했다.

해 제주도 전역에 태풍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한편, 태풍 다나스는 19일 밤 11시 현재 서귀포시 남서쪽 약 2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0km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주말인 20일 오전 제주도를 통과한 후 전남 해안에 상륙해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전망됐다.

오전 9시 목포 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고, 이어 전남 남해안으로 상륙해 오후 3시쯤에는 광주 동쪽 약 40km 부근 육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밤 9시에는 대구 동쪽 약 50km 부근 육상까지 이동하고, 이어 동해상으로 빠져나간 후 열대저압부로 변질돼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