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름시즌, 독성 해파리 쏘임 주의보...쏘였을때 응급처치법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19 13:56:00     

최근 제주바다에 노무라입깃해파리가 대거 출현해 제주도가 긴급 대응에 나선 가운데, 행정안전부는 우리나라 주변 바다의 온도가 높아지면서 독성해파리 출현으로 인한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3년(2015~2017년)간 해파리 등 독성 바다 동물과의 접촉으로 인한 환자 수는 총 2400명이며, 이중 여름철인 7~8월에 1773명(73.9%)이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특히, 여름에는 바닷가 방문객이 증가하고 독성 해파리도 급증하는 시기인 만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우리나라 연근해에서 많이 출현하는 독성 해파리는 8종이며, 그 중 노무라입깃해파리와 보름달물해파리가 가장 흔하게 나타난다.

이외에 유령해파리, 작은부레관해파리, 야광원양해파리, 커튼원양해파리, 작은상자해파리, 기수식용해파리 등이 있다.

해파리 쏘임 사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려면 안전수칙과 예방요령을 알아두고 준수해야 한다.

해파리는 주로 부유물이나 거품이 많은 곳, 물 흐름이 느린 곳에 있으므로 해당 지역에 입수할 때는 자세히 살펴봐야 한다.

죽은 해파리도 독이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절대 접촉하지 않는다.

해파리에 쏘였을 때 바로 구급차를 부르고 구조요원에게 도움을 청해야 한다. 독성 해파리에 쏘이면 홍반을 동반한 채찍 모양의 상처가 생기며, 통증.발열 등을 유발하고 호흡곤란과 신경마비 증상까지 초래할 수 있다.

피부에 달라붙은 해파리나 독침은 맨손으로 떼어내지 말고 주변의 물건이나 장갑을 이용해야 하며, 피부에 독침이 박힌 경우 플라스틱 카드 등을 이용해 독침이 박힌 반대방향으로 긁어낸다.

상처부위를 바닷물이나 식염수로 10분 이상 씻어내야 하며, 이 때 맹독성 입방해파리에 쏘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식초로 씻으면 역효과가 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국립수산과학원은 누리집(https://www.nifs.go.kr)을 통해 매주 해파리 출현정보를 조사한 결과내용을 제공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