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늘 날씨] 장마전선 북상, 오후부터 '장맛비'...태풍 다나스, 예상경로는?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17 07:59:00     

날씨.png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오늘 오후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에 장맛비가 예고됐다.

기상청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드는 17일 전국이 구름 많겠으나, 대기불안정으로 경기 동부와 강원영서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 남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제주도는 낮부터, 전라도와 경남은 저녁부터 비가 오겠다고 전했다.

예상 강수량은 5~30mm.

제주도 아침 최저기온은 22~23도, 낮 최고기온은 26~28도로 예상된다.

목요일인 18일은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는 장맛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제주도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 중인 가운데, 올 여름 처음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태풍은 16일 오후 9시 현재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먼바다에서 서북서쪽으로 이동 중으로, 18일 대만을 관통하고, 20일 중국 상하이 남서쪽 약 80km 부근 육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됐다.

21일에는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서해안 일대는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의 위치와 강도가 유동적이어서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