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숨겨진 쓰레기, 결국은 돌아올 쓰레기

강아령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14 10:06:00     

[기고] 강아령 /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면-강아령-본문.jpg
▲ 강아령/ 서귀포시 표선면 ⓒ헤드라인제주
지난 달, 한라산에서 발견된 쓰레기가 전국적으로 화제를 몰고 왔었다. 성판악 입구에서 굴착작업을 하자 나온 쓰레기들은 40년 전에 매립된 것으로 추정되며 100포대 정도의 양이라고 한다. 각종 포장지와 빈병, 플라스틱 등, 버린 지 너무 오래되 불법투기자가 누구인지도 찾지 못한 쓰레기들.

이건 비단 올해의 문제만이 아니다. 예전에도, 지금도 중산간 지역 및 마을 깊숙한 곳, 또는 하천에 불법으로 버려진 쓰레기들은 시도 때도 없이 우리를 괴롭히고 있다.

쓰레기 배출환경을 개선하고 효율적인 쓰레기 수거 시스템을 마련하고자 제주도정은 2006년부터 클린하우스를 도입, 제주도내 전역에 설치 및 운영하고 있다. 서귀포시 표선면의 경우만 해도 관내 47개소의 클린하우스와 1개의 재활용도움센터, 2개의 중형재활용도움센터가 운영 중에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중산간 마을 수풀지역이나, 공터 등에 버려진 쓰레기는 지역주민 뿐만 아니라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의 눈살도 찌푸리게 한다. 불법으로 투기된 쓰레기들은 일명 ‘방치폐기물’이라 하여 매해마다 행정예산을 투입하여 쓰레기 수거 및 처리가 이뤄지고 있다. 어떻게 보면 ‘세금을 내는데 행정에서 이정도는 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수 있지만 거꾸로 생각하면 우리, 우리 부모님, 우리 자녀들에게 돌아갈 수 있는 행정혜택으로 쓰일 예산이 누가 몰래 버린 쓰레기를 치우는 일에 소요되고 있는 것이다.

최근의 뉴스만 찾아보더라도 환경부에서는 방치폐기물을 처리하기위해 올해 본예산이 58억 반영된 상태이며, 연내 전량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497억원의 예산이 필요함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금액은 우리가 쓰레기를 클린하우스에 ‘제대로’버린다면 우리에게 돌아올 혜택을 만들어줄 재원이라고 볼 수 있다.

쓰레기를 종량제봉투에 버리기, 음식물쓰레기는 계량장비에 따로 모아 버리기, 재활용품 분리하기, 쓰레기는 꼭 클린하우스에 배출하기. 이 4가지는 우리가 떼려야 뗄 수 없는 기본적인 사회질서이다. 나 잠시 편하자고 숨겨 버린 쓰레기는 결국 우리에게 어떻게든 돌아와 미래의 나에게 영향을 미칠 뿐이다.

전국이 불법적으로 버려진 쓰레기로 골치를 앓고 있는 이 때, 지금 이 순간 나 먼저 쓰레기를 제대로 버리고 있는지 잠시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 <강아령/  서귀포시 표선면 >

*이 글은 헤드라인제주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아령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