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청년 해외배낭연수단 발대식..."꿈을 찾아 세계 누빈다"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10 17:41:00     

제주청년해외배낭연수발대식-.jpg
제주도내 청년들을 차세대 글로벌 인재로 육성하기 위한 '2019년 제주청년 해외배낭연수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0일 오후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제주평생장학진흥원과 함께 진행하는 '2019년 제주청년 해외배낭연수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019년 제주청년 해외배낭연수 지원 사업'은 해외 선진 기술과 문화·노하우 습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만 19세 이상 만 34세 이하 청년들이 팀별 자율 주제에 따라 작성한 여행계획서를 제출해 서류와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자를 선발했으며, 제주도는 팀당 최대 1000만원의 여행 경비를 지원하게 된다.

올해 179개 팀·601명이 팀별 여행계획서를 제출했으며, 7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27개 팀·89명이 최종 선발됐다.

최종 선발된 팀들은 진로탐색, 해외봉사, 국제교류행사 등 다양한 테마와 뚜렷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오는 7월 15일부터 10월 20일 중 최대 3주 이내로 자유롭게 여행하며, 전 세계 각지에서 각자의 꿈과 미래비전을 설계하고 제주를 알리는 민간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처음 경험하는 해외여행이다 보니 잘 모르고, 낯설고, 두려움이 있을 수 있지만, 여러분들이 마음을 활짝 열고 용감하게 달려든다면 많은 경험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인 자세로 여행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여행을 통해 느낀 물음표와 느낌표는 평생 여러분의 자극이 되고, 등대가 되고, 추억이 돼서 가다가 힘들 때 새롭게 이뤄나갈 자극을 줄 수 있는 추억으로 가슴 속에 자리 잡을 것"이라며 "사람과 함께하는 영역과 능력을 키우는 게 나의 삶의 영토를 키우는 것"이라며 안전하고 건강하게 돌아올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는 도내 청년에게 더 많은 연수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제주청년 해외배낭연수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2억 7000만원으로 예산을 확대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