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중국인 무허가가이드 등 관광저해사범 무더기 적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03 12:12:00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관광저해사범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한 결과 관광법규 위반 사범이 무더기로 적발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집중단속은 지난 6월 1일부터 3개월간 진행되는 가운데, 6월 한달에만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위반 9건, 공중위생관리법위반 36건, 기타 식품위생법위반 13건 등 총 58건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사례를 보면, 중국인 A씨는 중국 어플리케이션 타오바오를 통해 제주에 입도한 중국인관광객 4명을 본인소유 차량을 이용해 이동시켜 주고 600위안(한화 10만원)을 받는 등 4~5차례에 걸쳐 불법 유상운송 행위를 해 혐의로 입건됐다.

구좌읍 소재 고급맨션 3개동 4객실을 이용해 숙박공유사이트에서 모객한 불특정 관광객을 대상으로 1박당 약 15만 원을 받고 숙박서비스를 제공한 업자도 적발됐다.

중국인 C씨는 제주시 연동 H화장품 매장에서 비매품 견본 화장품 7종을 110~120개 단위로 묶은 후 묶음 당 4~5만 원에 판매할 목적으로 매장 내 진열하던 중 자치경찰에 적발됐다.

중국인 D씨는 식육판매업 신고 없이 자신이 운영하는 중국 식품 판매업소에서 식육절단기를 사용해, 수입산 가공육을 소분 후 지퍼백에 담아 판매하던 중 현장에서 적발됐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관광트렌드의 변화에 따라 위반 유형도 다양해짐에 따라 이에 맞춰 단속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최근 중국인 개별관광객들이 밀집하는 지역에서 각종 불법행위들이 행해지고 있어, 이에 대한 집중 단속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