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민 73.5% "아이 행복 위한 학교교육 최우선 요소는 '인성'"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6.27 14:53:00     

제주도교육청, 교육감 취임 1주년 설문조사 결과 발표
학교교육 해결과제 1순위는 '학교폭력'

제주도민 대다수가 아이들의 행복을 위한 최우선적인 학교 교육의 요소로 '인성'을 꼽았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7일 이석문 교육감 취임 1주년을 맞아 '학교교육의 방향 및 학교교육의 과제'을 주제로 실시한 제주도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이들의 행복을 위해 학교교육에서 우선시 해야 하는 요소(2가지 복수 응답)' 물음에 응답자의 73.5%가 '인성'이라고 답했다. 이어 '건강(44.5$)', '안전(37.4%)', '창의력(31.7%)' 순으로 나타났다. '인성'은 모든 지역에서 우세하게 나타났다. 연령대에서는 40대가 가장 많은 응답을 보였다.

'학교교육에서 해결해야 할 과제'(2가지 복수응답) 물음에는 '학교폭력'이 63.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인권존중(45.0%)', '사교육비(41.7%)', '격차해소(25.3%)' 순을 기록했다. 모든 지역에서 '학교폭력'이 1위로 나타난 가운데, 특히 20~30대 여성들이 가장 많이 응답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최우선 학교교육 요소로는 인성을, 학교교육의 최우선 해결과제는 학교폭력 예방으로 확인됐으며, 흔히 생각하는 학력이나 대학입시 등은 낮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햇다.

이어 "이번 여론조사로 제주도민들은 성적, 서열보다 아이들의 안전, 행복, 건강이 교육의 우선 가치임을 알 수 있다"며 "교육청의 지표인 배려와 협력, 행복이 도민들의 인식에 걸맞는 방향임을 거듭 확인했기 때문에 이에 맞는 정책과 비전을 더욱 충실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6월 7일부터 12일까지 제주특별자치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과 모바일웹/앱 조사 혼용 방식으로 이뤄졌다. 성별, 연령대별, 지역별 인구수 비례 할당추출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 응답률은 13.7%이다.

제주도교육청이 이외에도 △이석문 교육감 직무수행 평가 및 교육감 역점과제 관심도 △교사활동 평가‧교육청 지원 평가‧학교교육 만족도 △IB 도입 반응 및 찬반 사유‧학생인권조례 제정 등 현안 인식 등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이에 대한 결과는 내달 2일부터 4일까지 발표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