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유정 사건' 피해자 추정 유해 김포 소각장서 발견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6.18 13:30:00     

165.jpg
전 남편을 무참히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의 엽기적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인 전 남편의 유해로 추정되는 뼈조각이 경기 김포의 한 소각장에서 발견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5일 경기도 김포시 마산동의 한 소각장에서 고씨의 전 남편 A씨(36)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 추정 물체 40여점이 발견돼 신원 확인 중에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뼈 추정 물체는 1~2cm 크기로 잘게 조각난 상태였으며, 소각 과정에서 고열에 노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 물체에 대한 감정을 의뢰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5일 인천시 소재 재활용업체에서 수거한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조각을 국과수에 의뢰한 바 있으나, 지난 14일 '사람의 뼈가 아니다'라는 국과수의 통보를 받았다. 또 14일 인천시 소재 재활용업체에서 추가로 수거한 2개 박스 분량의 '뼈 추정 물체'를 국과수에 감정 의뢰한 상태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 소재 한 펜션에서 전 남편 A씨를 살해한 뒤 미리 준비한 도구를 이용해 거의 하루 동안 A씨의 시신을 훼손했다.

그는 훼손한 시신을 상자 등에 나눠 담은 뒤 차량에 실어 완도행 여객선에 승선했고, 여객선이 운항되던 중 시신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약 7분에 걸쳐 바다에 버렸다.

이어 김포에 있는 집에 도착한 고씨는 이틀에 걸쳐 예리한 기구를 이용해 남아있는 시신 일부를 재차 훼손한 뒤 종량제 봉투와 분리수거 봉투로 나눠 각각 버린 것으로 나타났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