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람사르습지도시위,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절차 중단 청원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6.14 16:35:00     

"인허가 부대조건 조치결과 허위로 작성해 제출"
"원희룡 지사, 절차 중단하고 사업자 고발하라"

20190614_164159460.jpg
▲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가 14일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 승인절차 중단을 촉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공유지 되팔기'와 환경영향평가 절차 면제 특혜논란이 일고 있는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소재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지역사회 반대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시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가 14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이 사업의 승인절차를 중단할 것을 청원했다.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4시30분 제주도청 도지사실을 방문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청원서를 제출했다.

지역관리위원회는 청원서에서 "제주도지사는 조건부 수용의 전제 조건에 대한 조치결과를 허위로 작성한 ㈜대명 제주 동물테마파크 사업 승인 절차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허위 사실을 유포해 제주도 행정과 제주도민을 농락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자를 즉시 고발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지역관리위원회는 "조천읍 전체는 제주에 마지막 남은 허파인 곶자왈과 습지를 보호하기 위한 주민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인정되어, 2018년 세계최초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됐다"면서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는 습지보호지역 동백동산과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거문오름 그리고 아름다운 마을과 뱅듸, 바다를 자랑하는 자연생태적으로 우수한 지역으로 이는 미래세대에 물려주어야 할 유산"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내 세계자연유산 마을인 선흘2리에 반생태적 대규모 리조트형 동물원인 동물테마파크의 사업변경 승인이 진행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20190614_164206400.jpg
▲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가 14일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 승인절차 중단을 촉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지역관리위원회는 "사업자 측은 변경 승인 과정에서 지난해 11월 16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심의한 조건부 수용의 조건으로 제시된 ‘지역주민 및 람사르습지도시 관계자와 협의 진행할 것’과 관련해 지난해 12월 11일에 허위사실이 적시된 조치결과를 제주도에 제출했고, 2019년 4월 12일 환경영향평가 변경심의회에서 이와 관련해 또 다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대명이 제주도 투자유치과에 제출한 조치계획에는 지난해 12월 4일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와 상호발전을 위한 협의했다고 기록돼 있지만, 조천읍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에는 별도의 연락도 협의도 일체 없었다는 것이다.

지역관리위원회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부대조건 사항이 실제 이행되지 않았는데도, 제주도청에 제출된 자료에는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거짓 작성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업자의 허위사실 유포로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는 오해와 명예훼손 피해를 받은 바, 이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청원을 드린다"면서 "허위 사실이 적시된 조치결과는 원천무효이며 이에 따라 현재까지 진행된 결과는 물론 추후 모든 과정 역시 원천무효"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 관계부서에서 '협의 이행'에 대한 사실확인 절차가 부실하게 이뤄짐 속에서 환경영향평가절차를 면제받은 이 사업은 지난 12일 환경영향평가 재협의도 조건부로 통과되면서 사실상 인허가 절차는 마무리됐다.

선흘2리 지역주민들과 선인분교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강력한 반대투쟁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도의회에서도 이에 대해 비판하고 나서면서 제주도정의 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 특혜의혹을 둘러싼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