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제주박물관, 토요박물관 산책 '선녀와 나무꾼' 인형극 개최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6.11 17:49:00     

92.jpg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은 오는 22일 오후 2시와 오후 5시 박물관 강당에서 '토요박물관 산책'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인형극 '선녀와 나무꾼' 공연을 개최한다.

인형극 '선녀와 나무꾼'은 전래동화를 한국적 문양과 사물을 응용해 우리 고유의 전통음악과 함께 무대인형극으로 재탄생됐다.

공연은 3세 이상부터 관람 가능하며, 예매는 좌석 280석에 한해 오는 17일 오전 10시부터 인터넷 서점 Yes24를 통해 할 수 있다. 사전 예매 수수료는 1매당 1천원이며, 1인당 최대 4매까지 예약 가능하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공연을 통해 아이들이 아름다운 한국의 색, 소리, 한국고유 정서와의 자연스러운 접촉의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