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공익사업 감정평가업자 '독.과점' 예방 제도개선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23 17:39:00     

제주특별자치도는 공익사업에 대한 공정한 감정평가를 위해, 감정평가업자의 선정기준을 개선해 시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공익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특정 감정평가법인의 과다 수주로 인한 공정성 시비 등의 문제를 해소하고, 공정한 평가를 진행하기 위한 것이다.

제주도는 제도개선에 따라, 추정감정평가금액이 150억 원 미만인 경우 담당부서에서 윤번제로 운영을 하고, 150억 원 이상인 경우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제주지회를 통해 추천의뢰 하도록 제도를 개선해 시행 중이다.

한편, 제주도내 공익사업에 대한 감정평가 시장은 약 10억2천3백만 원 규모이며, 총 감정평가 시장 규모의 10~25%를 차지하고 있다.

도내 감정평가업체는 법인 14개소, 개인 1개소 등 모두 15개 업체가 운영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공익사업의 감정평가업자 선정에 대한 시장의 공정성을 위해 모니터링하고, 이에 대한 미비점 등을 보완해 향후 조례 개정 등 정착화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