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의당 "보전지역관리조례 보류 유감...책임정치 실종"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23 13:24:00     

제주사회의 뜨거운 이슈로 떠오른 제주도 보전지역 관리 조례 개정안의 제주도의회 본회의 상정이 불발된 가운데, 정의당 제주도당이 "책임정치가 실종됐다"며 비판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개정안이 제주도의회 본회의에서 통과되길 기대했지만 도의회 내부의 갈등을 이유로 상정조차 시도하지 못한 것에 많은 도민들은 실망했다.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번 개정안처럼 도민들의 관심을 받은 조례안도 드물 것이다. 그만큼 제주의 난개발이 심각하며, 난개발에 따른 도민들의 갈등과 피로도도 높았다는 반증일 것이다"라며, "도의회 내부의 갈등은 걱정하면서 도민사회의 갈등은 외면한다면 도의회의 존재 이유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어 "원희룡 도정의 책임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개정안이 본회의에 통과되면 '재의 요구'를 하겠다며 사실상 거부입장을 밝히며, 도의회를 압박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개정안은 청정과 공존을 미래 가치로 삼자는 원 도정의 철학과도 맥을 같이 한다"며, "원 도정은 개정안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 원희룡 지사의 도정운영 철학이 무엇인지 도민들은 혼란스럽다. 이번 기회에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