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다람쥐 버스' 운행...준공영제 비용 줄일 것"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21 16:54:00     

원희룡 지사,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방안 주문
"통학.출퇴근 시간 수요 더 끌어들이는 방안 모색"

제주특별자치도가 대중교통 체계 전면 개편 2년을 맞아 준공영제 관련 비용은 점차 줄여나가는 한편, 버스 이용객을 늘리기 위해 혼잡시간대 '다람쥐버스' 운행 등을 검토키로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오전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관련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고, 대중교통 체계 개선방안에 대한 적극적 검토를 주문했다.

1.jpg
▲ 21일 주간정책조정의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헤드라인제주
원 지사는 "대중교통 체계 개편 후 2년여 간의 운행 경험을 통해 노선과 배차의 수요 여부에 따라 조정 기간을 둘 수 있는데 그 방향과 시점, 대안에 대한 비용 산출을 근거로 명확히 고지해서 정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준공영제 재정투입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원 지사는 "준공영제 도입은 교통카드 제공 등 어르신 복지, 시내외 버스요금 단일화를 통해 지역균형차원의 복지를 제공한 측면과 임금체계 및 운송자의 처우 개선 등 버스 근로자의 복지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도민들의 참여와 운수 종사자의 친절도 향상을 위해 정책적으로 채택하고 비용 지출이 불가피했던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운송조합과 노조와 함께 머리를 맞대 불합리한 부분에 대한 조정과 경영 개선을 통해 비용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버스노선 개편방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원 지사는 "수익 노선과 비수익 노선으로 나눠 서비스를 개선하는 것은 준공영제 도입 취지와 맞지 않는다"면서 "앞으로는 이용객 수요와 만족에 초점을 맞춰 대중교통 서비스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수익 노선은 기업 속성상 배차할 수 없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공영버스를 투입하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는 수요가 있냐 없냐에 초점을 맞춰서 수요맞춤형으로 대중교통을 개선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수요에 대한 판단과 노선 반영 등은 교통항공국과 제주연구원 차원에서만 논의하는 것이 아닌 현업이나 전문가, 주민 등 당사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의사결정체계를 갖춰 신중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 모색도 주문했다.

원 지사는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서는 통학과 출퇴근의 수요를 더 끌어들일 수 있어야 한다"며 "일회성, 형식적인 이벤트보다는 다람쥐 버스나 일인용 모빌리티(Mobility) 운행 등 보다 현실적인 대안을 통해 이용객을 늘리고 수익을 보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제주도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대중교통 이용의 날 운영 △관광객 전용 정기권 도입 등을 제시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