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의회 의원경제모임 "대기업 기업형수퍼마켓 개점 반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14 15:05:00     

이마트 노브랜드 아라점 개점관련 성명

기업형수퍼마켓(SSM)인 이마트 노브랜드 제주 아라점이 이달 중 개점할 예정이어서 제주지역 유통업체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철회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들도 이에 대한 공식적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경제모임 제주민생경제포럼은 14일 성명을 내고 "이마트 계열 '노브랜드'가 아라동에 가맹 1호점을 개점하는 것은 대기업의 기업형수퍼마켓이 앞으로 제주도내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이마트가 직영점 근접출점을 통한 기존 유통 점주들과의 갈등과 대규모 유통업자의 골목상권 침해 등으로 논란을 일으켜 지역상권 죽이기에 앞장섰던 기업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특히, 아라동에 개점 예정인 노브랜드는 대기업이 직영점이 아닌 가맹사업이라는 편법을 통해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범을 규제하는 법망을 피해가고 있다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현행법상 관련 법.제도의 미비로 인해 대기업의 가맹점 형태의 편법 출점이 지역 내 상권과 골목상권을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협의 절차도 마련돼 있지 않다는 점도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는 기업형수퍼마켓의 가맹점 제주 진출은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빼앗고 영세상인들의 지역상권을 초토화시키려는 의도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지금 제주경제는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며 "우리는 노브랜드 개점을 반대하는 제주지역 소상공인 단체의 반대운동에 적극 지지를 표명하고, 제주지역 민생경제 살리기와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범 반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주특별자치도는 중소상인들의 생존권을 보호하고, 풀뿌리 영세 골목상권 및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과 보호대책을 즉각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또 "제주도는 유통업상생협의회를 즉각 개최햐 대책을 마련하라"며 "아울러 중앙정부와 제주도는 대기업 기업형수퍼마켓의 가맹점을 통한 편법 출점을 실효적으로 규제할 제도개선에 즉각 나서라"고 요구했다.

의원들은 "우리는 대기업 기업형수퍼마켓이 제주도내에 입점해 지역상권을 말살시키는 행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제주도의 민생경제 정책이 제대로 실현되고 있는지를 감시하고,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의원경제모임인 민생경제포럼은 강성민 의원과 문종태 의원, 강충룡 의원이 간사를 맡고 있고, 좌남수, 김황국, 고태순, 고현수, 박원철, 강성의, 박호형, 송영훈, 부공남, 고은실, 김장영, 이승아, 송창권 의원 등 16명이 참여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