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3층서 추락 50대 맨손으로 받은 경찰관들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4.15 17:01:00     

제주에서 건물 3층에서 떨어진 50대 남성을 맨손으로 받아내 소중한 생명을 살린 경찰관 2명이 있어 화제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중앙지구대 김대훈(49), 박운용(55) 경위가 15일 오전 1시 24분께 제주시 삼도동의 한 모텔 3층 난간에 매달렸다가 추락한 A씨(54)를 건물 밖에서 맨손으로 받아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A씨는 사고 충격으로 골반과 다리, 갈비뼈 등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으나 머리 부분을 받쳐 준 경찰 덕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현재 제주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를 구조한 김 경위와 박 경위도 경미한 부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112에 전화를 걸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지구대원들은 A씨의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A씨의 숙소인 모텔 근처에 대기하다가 사고가 발생하자 A씨를 구조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