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빅데이터 활용 '제주형 일자리 통계' 개발 추진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4.14 08:44:00     

빅데이터를 활용해 제주도 전체 일자리 현황에서 나아가 읍.면.동 단위의 현황까지 파악할 수 있는 '제주형 일자리 통계'가 개발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호남지방통계청과의 협업을 통해 전국 최초로 제주일자리정책 기반통계 3종을 개발한다고 14일 밝혔다.

현재 일자리 지원에 필요한 국가통계는 있지만, 공표수준이 도(道) 또는 시(市) 단위로 돼 있어 제주지역 일자리 정책에 필요한 세부통계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제주도는 사회보험료, 과세자료 등 총 18종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노동력 등록통계 ▲사업체(생멸) 등록통계 ▲일자리 등록통계 등 공표수준을 읍.면.동 단위까지 세분화 하는 통계를 개발한다.

노동력 등록통계는 사회보험, 과세자료 등 총 16종의 자료를 활용해 노동 공급, 고용 구조 및 인력자원 활용 정도, 고용정책의 입안 및 평가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사업체(생멸) 등록통계는 총 10종의 자료를 통해 사업체의 신생, 소멸, 생존율 등의 파악으로 지역사업체의 효율적인 기술, 재정 및 창업지원을 위한 근거자료로 쓰인다.

일자리 등록통계는 총 18종의 자료를 활용해, 일자리.사업체(기업체)의 정보 및 종사자와 사업체를 연계한 통계를 제공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를 위해 이달 초 호남지방통계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오는 12월까지 3종의 통계 개발결과를 공표할 방침이다.

손영준 제주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3종의 통계개발을 통해 일자리정책을 과학적으로 수립하고, 맞춤형 사업들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