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석문 교육감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지하차로 당위성 설득 중"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4.12 18:18:00     

제주특별자치도의회+371.jpg
▲ 12일 교육행정질문에 답하고 있는 이석문 교육감. ⓒ헤드라인제주
서귀포시 학생문화원 건물과 잔디광장 사이로 추진되고 있는 도시우회도로가 안전 등을 이유로 지하차로를 건설하는 것을 놓고 지역 주민간 갈등 및 교육당국과의 마찰까지 빚어지는 가운데,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12일 "지역 인사를 만나 지하차도의 당위성을 설득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오후 진행된 제371회 임시회 교육행정질문에서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관련 입장을 묻는 자유한국당 김황국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학생문화원 일대는 서귀포고 중앙여중 북초등학교 자리잡고 있어 서귀포시 교육 허브와 시민의 교육문화 벨트 역할 및 지역주민 과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교육문화 중심지"라면서 "잔디광장은 부지 일부분이 어린이 공원으로 지정됐고 ,서귀포시민이 함께 배우는 복합문화공간이며 도심지 유일한 녹지공간 및 휴식공간으로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상으로 개설되면 교통사고 취약한 유아 포함한 교통사고 위험, 소음공해 및 미세먼지 노출돼 학생 및 시민 학습권 등이 침해될 우려가 있다"면서 "지하차도로 개설해 학생과 시민 안전 우선하는, 차중심이 아닌 사람 중심 문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 교육감은 "교육기관 이용하는 유아.학생.시민 등을 위해 교육행정협의회 안건제출, 협의, 공문 등을 통해 지하차도 개설 요구했다"면서 "제주도청은 타당성 조사를 거쳐 지상 6차선을 지하 4차선으로 변경했으나, 지역주민 반대 의견에 부딪치게돼 다시 교육청의 의견을 개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하차도)1532명이 서명한 진정서를 도의회와 도청에 진정서 제출했고, 지역 인사를 만나 도심 속 유일한 녹지를 위해 지하차로의 당위성을 설득해 나가고 있다"면서 "중요한 결정은 서귀포시민이 충분히 상황 공감하는 상태에서 결정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서귀포 중심지에 그 도로가 났을 경우 상황과, 지하차로로 (녹지)공간이 보전됐을때 상황에 대한 서귀포시민들의 충분한 이해 속에서 결정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교육 2019-04-13 20:28:17    
하루 이용30-40명하는 도서관 1년에 한두번 사용하는 잔디마당을 위하여 인구5만의 도시에 지하차도? 세금이 넘쳐남? 본인돈으로 하세요!
건설업자들을 위한 지출? 서귀포에 도서관이 모두 텅텅비어있음. 가서 확인하시고 발표하세요.
180.***.***.254
profile photo
빠리공 2019-04-15 14:40:51    
길이 하필 그쪽으로 통과하는 것 자체가 제일 문제인 거 같구요, 둘째는 사람이 우선이지 차가 우선은 아니잖아요? 돈이 좀 더 들면 어때요? 사람을 우선하는 행정을 해 주셨으면하는 의견이네요.
223.***.***.210
profile photo
예솔 2019-04-25 21:40:06    
동홍의 중심1통에있는 굴왓쪽을 그렇게도 막은창 만들고 싶은가!!교육 장님!
222.***.***.21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