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동복환경순환센터 본격 가동...불연성폐기물 반입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4.01 17:37:00     

5_6g3Ud018svcc6j5dix1ctwi_7.jpg
▲ 1일 제주시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에 불연성쓰레기가 반입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조성된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매립시설에 불연성폐기물을 반입한다고 1일 밝혔다.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매립시설은 지난 2017년 3월부터 올해까지 2년간 총601억원을 투자해 매립면적 21만㎡에 242만㎥의 폐기물을 매립할 수 있는 규모로 도내 발생하는 소각재 등 불연성폐기물을 친환경적으로 매립할 수 있다.

우선 부분 준공된 제1구역과 6구역에 도내 매립시설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봉개매립장 등에 보관 중인 소각재를 지난달 18일부터 반입해 왔다.

제주도는 매립시설에 매립대상 불연성폐기물을 반입‧처리하하기 시작함에 따라 운반 중 날림방지 등을 위해 반드시 마대, 포대 및 톤백 등에 넣어 운반·반입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친환경 매립시설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었다며 그동안 쓰레기처리의 불편함을 감수해 주신 도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도민과 함께 자원순환형 친환경도시 조성을 위해 폐기물 정책이 빠른 시간 내에 안착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폐기물 반입 시 재활용·가연성·음식물 등이 혼합돼 매립되지 않도록 주민감시원들로 해금 반입 폐기물에 대해 감시·감독을 철저히 해 나갈 계획이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