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의당 제주도당 "ACS 싱가폴 국제학교 추진 중단해야"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3.15 12:45:00     

싱가포르 학교인 ACS 국제학교가 2020년 10월 개교를 목표로 제주도교육청에 설립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의당 제주도당은 15일 "그들만의 귀족학교를 위해 도민들이 희생되어서는 안된다"며 설립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제주 영어교육도시에 입지한 국제학교인 경우 등록금과 기숙사비, 식비 등을 합쳐 연간 5,000만원 정도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제력에 따라 좌지우지되는 교육현실에 또 다른 국제학교가 추진되고 있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피력했다.

또한 정의당은 "ACS 국제학교의 모집 학생은 1000여명이며, 교직원과 이들의 가족까지 합치면 적지 않은 인구가 영어교육도시로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신화역사공원과 영어교육도시 조성사업 등의 대규모 난개발로 인해 인근 지역 오수 역류사태가 발생하고 있는데 ACS 국제학교 유치가 이러한 문제를 더욱 심각하게 만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요즘 들어 안정되고 있는 부동산 가격이 이를 계기로 다시금 들썩이지나 않을까 도민사회는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도민들의 일상과 거리가 먼 그들만의 귀족학교를 위해 도민들이 희생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단체는 또 "특히나 우려스러운 점은 이번 ACS 국제학교 추진이 최초로 민간자본 투자 유치를 통해 이뤄진다는 것이다. 기존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등의 공기업을 통하지 않고 민간자본 직접투자가 이루어진다면 기존 논란이 되고 있던 과실송금 문제를 회피하기 위한 꼼수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제주학부모 2019-05-21 20:10:50    
국제화 글로벌 4차산업혁명시대에 웬 뒷방 노인네 같은 발상이냐? 세계로 뻗어가도 모잘판에 무슨 스카이캐슬이니 위화감조성이니 말도 안되는 소리인지 공립교육이 무너진지가 언제인데 그렇게 평등을 요구하면 수시나 폐지하세요 싱가폴학교 어떤학교이고 영어교육도시 발전에 얼마나 필요한 학교인지 공부나하시고 반대하세요
58.***.***.2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