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상공인, 프랑스와 경제협력 교류 시작한다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3.14 17:49:00     

제주상의, 한불상공회의소 및 주한프랑스대사관과 업무협약

1.jpg
제주기업들의 프랑스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제주상공회의소와 프랑스 대사관 등간의 업무협약이 체결돼 주목된다.

제주상공회의소는 14일 제주상공회의소 중회의실에서 한불상공회의소 및 주한프랑스대사관과 경제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식은 김대형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다비드 삐에르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 파비앙페논 주한프랑스대사, 박홍배 제주관광공사 사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대형 회장은 "앞으로 양 지역의 교류를 통해 경제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면서 "제주상공회의소는 프랑스기업의 제주진출과 투자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 "제주기업들이 프랑스와의 경제, 문화교류 시 프랑스대사관과 한불상공회의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다비드 삐에르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은 "현재 제주지역에 면세유통사업, 디지털아트, 자동차 전시장 등 여려분야에 걸쳐 제주지역에 진출해 있으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산업의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와 지방지역간 교류의 세계화가 경제발전의 진정한 힘이라고 생각하고 양 단체가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통해 양국간의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비앙 페논 주한프랑스대사는 "프랑스대사관은 제주지역을 우선 협력지역으로 선정할 만큼 오늘 협약이 뜻 깊다고 생각하며 현재 경제, 과학, 언어, 교육 분야에서 제주와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제주진출을 위한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는데 오늘 협약식을 계기로 제주상공회의소와 한불상공회의소간 상호발전을 위한 교류가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과 관련해 제주상의 관계자는 "오늘 협약을 통해 제주지역 기업의 다양한 상품과 지역문화를 프랑스에 소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아울러 프랑스 기업의 제주도 내에서의 투자유치 활동에 적극 협력해 나아가 제주지역 경제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