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합 조직내 성범죄, 재발방지 특단의 조치 필요"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3.14 14:34:00     

성폭력사건 공대위, 조합장선거 결과 논평

여성인권단체 및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시농협 조합장 성폭력사건에 따른 공동대책위원회'는 14일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마무리된데 따른 논평을 내고 성차별적 권력구조 개선을 촉구했다.

공대위는 "전남 함평농협과 고흥수협의 해외성매매 의혹, 그리고 제주도 워크숍 시 성매매의혹을 받고 있는 남양주축협, 제주시농협 조합장의 피감독자간음에 의한 재판 등 전국의 조합이 성범죄로 연일 시끄럽다"면서 "조합은 조직 내 성범죄 재발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가 시급히 필요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조합은 당선자를 대상으로 성인지교육과 여성폭력예방교육, 인권교육을 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또한 각 당선자들은 실질적이고 실효성 있는 예방 교육과 성범죄 발생 시 2차 피해 방지 등에 대한 정책을 제시함으로써 건강하고 성평등한 조합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지금 우리는, 미투운동 이후 성차별적 권력구조를 개혁하라는 수많은 여성들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라며 "이번 조합장 선거의 결과 중 특히 제주시농협 조합장 선거결과는 조합원, 그리고 제주도민의 염원이 반영된 결과라고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