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유통 농산물 농약.중금속 등 유해물질 '안전'"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3.13 17:43:00     

보건환경연구원, 유해물질 검사 결과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은 2018년도 유통 농산물을 대상으로 농약잔류량과 유해 중금속을 검사한 결과, 허용기준 이내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유통농산물 유해물질 검사는 식품안전관리지침(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라, 월 1회 일상검사와 테마별.취약시기.분야별 수시검사를 통해 규격.기준을 초과하는 농산물에 대해 신속하게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의 농약잔류량 검사결과, 채소류 224건, 과일류 86건, 서류.곡류.식.약공용 농산물 94건 등 총 404건 중 403건(99.8%)이 허용기준 이내인 것으로 조사됐다.

허용기준을 초과한 채소류 1건(0.2%)은 부적합긴급통보시스템을 통해 전국 관련부서 동시 전파로 행정처분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유해 중금속(납, 카드뮴) 검사결과에서는 채소류 116건, 과일류 53건, 서류.버섯류 70건 등 총 239건 모두 허용기준 이내로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다소비.특별관리 대상 농산물 및 명절 성수 농산물, 집단급식소 납품업체 농산물, 김장철 농산물 등 테마별 농산물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유해물질 검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